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이지그룹, 호주 멜버른에 '지싸인 웨이' 기증…코트라·조달청 지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이지그룹 김주영 회장(왼쪽에서 3번째)과 Cr Cuc Lam 마리비뇽 시장(왼쪽에서 7번째), KOTRA 멜버른 무역관 최규철관장(왼쪽에서 4번째) 등 관계자들이 기증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 = 이지그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도민 기자 = 이지그룹은 코트라와 조달청의 지원 하에 자사의 대표제품인 '지싸인 웨이'를 호주 현지에 기증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달 23일 이지그룹은 호주 멜버른 소재의 '오스트레일리아 라이트 파운데이션' '꽝민 사원' 두 곳에 도로 시설 표지 4개를 기증하고 설치했다.

이번 기부는 코트라의 '2023 KOTRA 글로벌 ESG+ 사업'과 연계한 조달청 '혁신기업제품 해외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 프로젝트는 국내 기업의 해외 현지 사회공헌을 통해 지속 가능한 해외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프로젝트를 통해 이지그룹은 시장성이 높은 호주 빅토리아 주 소재 비영리 단체 및 협회 등에 '점착식 면발광 도광필름을 사용한 시인성 향상 모듈 제작형 표지판'을 기부, 해외 실증 및 수출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현지 기업과의 네트워크를 형성해 해외 진출을 도모하고자 했다.

코트라는 이번 사업에서 호주 현지까지의 기증 제품에 대한 물류비를 지원하고 현지 수혜처 발굴과 설치 장소 선정, 기증식 개최 등을 도왔다. 특히 코트라 멜버른무역관에서는 기증식을 준비하는 동안 현지 1위 표지판 기업 등을 방문, 이지그룹 제품에 대한 우수성을 소개하고 제휴 및 수출 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했다. 조달청은 해외 실증사업을 위해 제품 구매를 지원하고 호주 실증 기관 실사용 테스트 결과 확보 및 관련 증명 제출 등을 도와 이지그룹이 해외 레퍼런스를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이지그룹에서는 호주 실증사업을 통한 레퍼런스 확보가 현재 기술 수출을 추진하고 있는 프랑스,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현지 기업과의 계약 체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지그룹 강지원 대표는 "해외 진출을 본격적으로 추진하면서 코트라 및 조달청의 지원이 해외 진출을 위한 레퍼런스 확보에 많은 도움이 됐다"며 "2025년까지 수출 1000만달러 달성이라는 목표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트라 멜버른 무역관 최규철 관장은 "이지그룹의 KOTRA 글로벌 ESG+ 사업 참여는 혁신기업이 호주 현지 수혜처와의 상생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향후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는 것"이라며 "코트라는 기술력을 갖추고 상생협력에 대한 의지를 지닌 국내 혁신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해 꾸준히 지원할 것"이라고말했다.

한편, 이지그룹은 세계 최초로 특허를 획득한 LED 프리패턴 반사 시트의 자체 특수 발광 기능을 응용해 도로 및 교통안전 표지판을 전문적으로 생산 및 판매하고 있다.

jdm@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