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7 (화)

수확기 산지쌀값 안정위해…정부, 민간재고 5만t 매입해 식량원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식량원조 물량 10만t 중 올해 대비 증가한 5만t은 민간재고 물량 활용

쌀값 상황 모니터링…필요시 추가 대책 추진

정부가 식량원조 물량 확대와 수확기 산지쌀값 안정 필요성 등을 감안해 2023년산 민간재고 5만t을 매입해 식량 원조에 활용하기로 했다.

29일 농림축산식품부는 내년 식량원조 물량 10만t 중 올해 대비 증가한 물량인 5만t을 민간재고 물량을 매입해 원조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5월 G7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식량원조 규모를 내년부터 10만t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농식품부는 내년에 증가한 물량 5만t을 민간재고 물량을 활용하면 국격 제고와 함께 쌀값 안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쌀 수급과 관련하여 농식품부는 2023년산 쌀의 수급은 비교적 안정적일 것으로 전망되나 농협의 매입물량 증가에 따른 일시적 재고 부담과 현장의 불안감 확산이 산지쌀값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전년과 비교해 매입량이 많고 쌀값이 많이 하락한 지역의 농협 재고 물량을 내년 식량 원조용으로 활용해 수확기 산지쌀값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할 계획이다. 또 산지쌀값 동향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면서 필요시 추가적인 쌀값 안정대책도 추진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올해 말까지 식량원조용 물량을 배정해 재고 부담을 낮출 계획이며 내년 4월에 배정물량 범위 내에서 매입을 실시할 예정이다. 매입한 물량은 정부양곡창고에 보관하지 않고 해외로 즉시 원조되는 만큼 정부양곡창고에 일정 기간 보관했다가 주정용 등으로 처분하는 과거 방식과 비교해 보관료 등의 재정 절감과 쌀값 안정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

박수진 농식품부 식량정책실장은 "그동안 5만t이었던 식량원조 물량이 내년에는 10만t으로 증가한 만큼, 식량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에서 보다 많은 분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산물벼 12만t 전량 인수, 정부양곡 40만t 사료용 특별처분 등 지난 8일 발표한 쌀값 안정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있으며, 금일 발표한 민간재고 5만t을 원조용으로 활용하는 방안도 더해지면 산지 쌀값은 안정세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자료사진)




세종=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