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박형준 시장 "엑스포 유치는 실패했지만 부산시민들은 승자"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덕도신공항·산업은행 부산이전·북항재개발 차질 없이 추진

"서면으로 지지 받은 나라들 수보다 표 나오지 않은 건 충격"

뉴시스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르 팔레 데 콩크레 디시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부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2023.11.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뉴시스]원동화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2030세계박람회 유치에 실패했지만, 부산 현안 사업들은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부산시민들을 위로했다.

박형준 부산시장이 프랑스 파리 현지 시간으로 28일 오후 5시 30분께 BIE(국제박람회기구) 2030세계박람회 개최지 결정에서 사우디아라비아로 결정되자 현지에서 메시지를 발표했다.

박 시장은 "저희가 예상했던 표보다 훨씬 더 적게 나와서 저희도 당황스러운 결과"라면서 "결국 사우디의 엄청난 물량 공세에 많은 나라들이 넘어갔다고 생각이 들고 서면으로 지지를 받은 나라들의 표 수보다 나오지 않은 것은 충격적인 일"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막바지 사우디 물량 공세가 워낙 심해서 저희가 일각에서 좀 우려를 하고 있었는데 결과로 나타났다"고 했다.

이어 박 시장은 "유치 과정을 통해 대한민국을 하나로 만들고 부산을 위해서 정말 열심히 뛰었다"며 "우리나라가 전세계에 어떤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지, 또 우리나라의 가치가 얼마나 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전했다.

박 시장은 부산 시민들을 위한 메시지도 내놓았다. 그는 "엑스포 유치는 저희가 실패했지만 우리 부산시민들은 승자"라며 "시민들이 이번에 보여준 하나된 마음은 부산이라는 브랜드가 이번 유치 과정을 통해 전세계 곳곳에 각인됐다"고 진단했다.

또 박 시장은 부산시의 현안이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엑스포 유치 과정에서 부산을 글로벌 허브 도시로 만들겠다는 계획은 더 차질 없이 진행돼야 한다"며 "가덕도신공항, 산업은행 부산이전, 북항재개발에 대한 부분도 부산의 미래가 달린 사업들인 만큼 조금도 지체 없이 추진돼야 하고 중앙정부도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hwo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