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3 (일)

'3일의 휴가' 김해숙, "신민아와 호흡 좋았다. 엄마와 딸 느낌 많이 나더라" [인터뷰 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화 '3일의 휴가' 배우 김해숙 인터뷰
12월 6일 개봉.


[텐아시아=이하늘 기자]
텐아시아

배우 김해숙. /사진제공=쇼박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3일의 휴가'의 배우 김해숙은 극 중에서 딸 진주 역으로 나온 신민아와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배우 김해숙은 2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영화 '3일의 휴가'(감독 육상효) 관련 인터뷰에 나섰다.

'3일의 휴가'는 하늘에서 휴가 온 엄마 복자(김해숙)와 엄마의 레시피로 백반집을 운영하는 딸 진주(신민아)의 힐링 판타지 영화. 김해숙은 죽은 지 3년이 되던 어느 날,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휴가를 받고 지상으로 내려온 엄마 복자 역을 맡았다.

극 중에서 진주 역의 신민아와 호흡을 맞추면서 김해숙은 가슴 저릿하지만 따스한 모녀 케미를 보여준다. 처음에 신민아가 딸로 캐스팅되고 어땠느냐는 질문에 김해숙은 "신민아 씨가 되었다고 해서 되게 좋았다. 우리도 사람인지라 괜히 좋아하는 사람이 있고, 싫은 사람이 있다. 실물을 본 적도 없고 작품도 본 적이 없었다. 현장서 호흡 맞추며 성격도 비슷하고 지향적인 것도 비슷해서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았다. 민아 씨도 말이 없고 낯을 가리는데, 사실 나도 그렇다. 엄마와 딸 같은 느낌이 많이 나더라"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3일간의 휴가를 안내해주는 가이드 역의 강기영과는 톰과 제리 같이 투닥투닥거리는 케미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한다. 현장에서 강기영과 호흡에 대해 "좋은 배우이지 않나. 첫 장면이 백반집에서 내려오는 장면을 찍었는데 자연스럽게 맞춰줘서 없던 애드리브도 나왔다. 그 결과가 따스하게 나온 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진주(신민아)의 친구 미진 역의 황보라는 최근 임신 소식을 알린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희생하지 않는 엄마가 될 것이다'라고 이야기한 바 있다. 이에 김해숙은 웃음을 터뜨리며 "아직 낳아보지 않아서 그렇다. 나도 그랬다. 그 말은 보라가 분명 정정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현장에서 후배들과는 어떤 식으로 소통하며, 선배로서 연기적인 조언도 해주냐는 물음에 김해숙은 자신의 젊은 날을 떠올리며 이야기했다. 김해숙은 "나도 젊은 배우였을 때가 있지 않았나. 그 당시, 선배 배우들한테 가면 어렵더라. 연기하면 떨리고 불편함을 느꼈다. 나이 들면 어떤 배우가 되겠다는 것을 현장에서 터득한 것 같다. 젊은 배우들도 얼마나 많은 고생을 해서 이렇게 왔겠나. 그들의 노고를 무시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 어린 배우들한테는 본인들이 어려워할 것 같아서 내가 많이 명랑해졌다. 그들한테 먼저 다가가서 장난친다. 어떤 때는 '너무 나를 안 어려워하나' 싶은 정도였다. 연기할 때도 편하게 하게 되더라. 이번에 민아 씨와도 너무 좋았다. 시사회 끝나고 친딸이 와서 민아 씨와 인사했다. '너 잘못하다가 나 뺏길 수도 있다'라고 했는데 우리 딸이 '이미 그런 것 같다'라고 했다"라며 미소를 지어 보였다.

영화 '3일의 휴가'는 12월 6일 개봉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