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여우주연상 부끄럽지 않냐" 정유미, 악플 박제했다 [TEN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최지예 기자]
텐아시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정유미가 악플을 박제하며 남다른 대처를 보였다.

정유미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시간을 가지며 소통했다. '무엇이든 물어보세요'는 팬들이 질문을 하면 정유미가 선택해 해당 질문에 답변을 남기는 방식이다.

한 네티즌은 "여우주연상 받은 거 배우로서 부끄럽지 않냐. 시청자 입장에선 정말 황당했다"라는 악플을 남겼고, 정유미는 해당 질문을 공개적으로 박제시키며 '시청자들이요?'라고 반문해 눈길을 끌었다.

텐아시아

배우 정유미/사진 = KBS 2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정유미는 지난 24일 열린 44회 청룡영화상에서 영화 '잠'(감독 유재선)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이날 정유미는 "정말 떨린다"며 '잠' 관계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정유미는 "제가 이 상을 받다니"이라며 "이 영광은 저희 스태프 분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고백을 하나 하자면 저에게 영원한 '미스김' 김혜수 선배님. 10년 전에 선배님을 만나지 않았다면 제가 배우를 하고 있을지 모르겠다"며 "앞으로도 항상 응원하고 지금까지 너무너무 수고하셨다. 언제 어디서든 항상 아름답게 계셔 주시길 바라겠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