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9 (목)

장예찬, 김건희 여사 명품백 의혹에 “정치 공작…개인적 사용 안 할 것”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함정 파서 정치 공작…불법적 행위에 엄정 대응해야”

“尹부부 선물, 개인적 사용 없이 대통령실에서 관리”

헤럴드경제

지난 대선 과정에서 윤석열 캠프 청년본부장, 인수위 청년소통TF 단장을 맡았던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이 지난 3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청년최고위원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이상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현주 기자] 장예찬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29일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지난해 재미 목사로부터 명품 가방을 선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기획적으로 접근된 정치 공작”이라고 밝혔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BBS라디오에서 “불법적 취재일 뿐 아니라 선대 부친과 친분을 내세우면서 계속 찾아오면서 결국 함정을 파서 정치 공작을 펼친 것이기 때문에 이런 식의 불법적 행위에 대해서는 정말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의 소리’는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 여사가 지난해 9월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최재영 목사로부터 300만원 상당의 명품브랜드 가방을 받는 듯한 모습이 찍힌 동영상을 공개했다. 김 여사는 영상에서 최 목사에게 “이걸 왜 자꾸 사 오세요”, “자꾸 이런 것 하지 마세요”라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개인적으로는 잘 모르지만 윤 대통령 부부를 향한 여러 선물들이 있다”며 “그러나 그것은 개인적으로 사용되지 않고 대통령실에서 관리하고 이후엔 대통령 기록관으로 넘어가는 절차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장 최고위원은 “절차와 무관하게 이런 식의 정치 공작을 자꾸 펼치고 특정인을 대상으로 스토킹에 가까운 취재를 한다는 것은 취재 윤리 차원에서도 그렇고 법적 차원에서도 용서하면 안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이 김 여사가 청탁금지법을 위반했고 해당 선물이 대가성 있는 뇌물인지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장 최고위원은 “그럴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민주당도 공당이라면 이런 식의 정치 공작과 음모성 취재에 대해서는 여야가 따로 있더라고 선을 그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두환 정권의 쿠데타 과정을 그린 영화 ‘서울의 봄’과 관련해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이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꼭 봤으면 좋겠다’라는 취지로 발언한 것을 두고 그는 “몇 십년이 지난 군사정권과 (윤석열 정부를) 결부해 악마화하는 것은 나쁜 정치”라고 반박했다.

장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지금 법과 절차를 지키면서 국회를 장악한 민주당에게 힘 없이 밀리고만 있는 서러운 소수 여당”이라며 “저는 오히려 그분들에게 같은 감독이 만든 영화 ‘아수라’를 보라고 다시 한 번 권해드리고 싶다. 누가 많이 떠오르지 않냐”고 했다.

국민의힘은 영화 ‘아수라’가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연상케 한다며 비판해왔다. 김 대표는 지난 8월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와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의 재판 파행을 언급하며 “수도권 가상의 도시 안남시를 배경으로 조폭을 등에 업은 안남시장과 그의 뒷일을 처리해주는 대가로 돈을 받는 공무원이 한 데 엮여 공직을 자신의 출세 수단으로 악용하는 스토리의 영화 ‘아수라’의 데자뷔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newkr@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