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4.19 (금)

농협은행, 홍콩 H지수 ELS 판매 전면 중단…은행권 첫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대은행 H지수 연계 ELS 내년 만기 도래액 8조4100억 원

더팩트

NH농협은행은 지난달부터 전국 지점에서 주가연계증권(ELS) 등 원금손실 우려가 있는 상품의 판매를 중단했다. /NH농협은행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황원영 기자] 홍콩 H지수 연계 주가연계증권(ELS)의 대규모 손실이 예고된 가운데 NH농협은행이 은행권에서 처음으로 관련 상품 판매를 전면 중단했다.

NH농협은행은 지난달 초 전국 지점에서 ELS 등 원금손실 우려가 있는 상품의 판매를 중단했다고 28일 밝혔다. 원금 보장이 가능한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만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NH농협은행은 홍콩 H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한 ELS의 손실 가능성이 커져 영업점에서 부담을 가지자 이 같은 조치를 내렸다. ELS는 주식 종목 및 주가지수를 기초 자산으로 한 파생상품이다. 통상 출시 후 3년이 지나면 만기일이 도래하며, 6개월마다 기초자산 가격을 평가해 조기상환 기회를 준다.

현재 H지수는 고점이었던 2021년 1만2000선 대비 절반 가까이 폭락한 6000선 수준에 머물고 있다.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국내 5대 은행에서 판매한 홍콩 H지수 연계 ELS 중 내년 상반기 만기가 도래하는 판매 잔액은 총 8조4100억 원 규모다. 상품 구조와 현재 주가 수준을 감안했을 때 3조~4조 원대 원금 손실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 상반기 만기 도래 판매 잔액을 은행별로 보면 KB국민은행이 4조7726억 원으로 가장 많다. 이어 NH농협은행(1조4833억 원), 신한은행(1조3766억 원), 하나은행(7526억 원), 우리은행(249억 원) 순이다.

일각에서는 불완전판매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이달 20일부터 홍콩 H지수 연계 상품 최대 판매사인 KB국민은행에 대해 현장 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다른 금융회사에 대해서도 서면으로 조사 중이다.

won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