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철도공단, 최신 전철 건설 장비 '대형 모터카' 4대 도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국가철도공단 관계자들이 최신 전철 건설 장비인 대형모터카에 대한 인수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국가철도공단



아시아투데이 전원준 기자 = 국가철도공단은 최신 전철 건설 장비인 대형 모터카 4대를 최종 인수했다고 29일 밝혔다.

인수는 형식승인시험을 거친 뒤 이뤄졌다. 형식승인시험은 국내에서 운행하는 철도차량을 제작하거나 수입 시 안전성과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국토교통부 장관이 해당 철도차량의 설계와 제작자의 품질관리 체계에 대하여 승인하는 제도다.

공단이 이번에 도입한 모터카는 대형급으로 550마력의 출력을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작업효율 향상과 안전 확보를 위해 다양한 기술을 적용했다.

우선 다양한 높이의 전차선 작업과 전주대 작업을 동시에 시행 할 수 있는 '개별식 작업대'를 장착했다. 높은 곳에서 작업을 하는 경우 사용되는 '크레인 작업대'도 설치해 전차선공사 작업 효율을 극대화했다.

아울러 사각지대인 모터카의 양쪽 측면과 후면을 운전실에서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과 운전자의 전방 부주의와 운전석 이탈을 주시하는 '운전자 안면인식시스템' 등 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최신 기술을 대폭 적용했다.

김한영 공단 이사장은 "이번 신형 모터카 도입으로 전차선 분야의 시공 효율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철도사업 현장에 최신 장비를 도입해 근로자의 안전한 작업환경을 구축하고 시공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