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노량:죽음의 바다', '명량'·'한산' 오리지널 제작진 뭉쳤다…10년 집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명량'과 '한산: 용의 출현' 제작진의 10년 노하우가 '노량 :죽음의 바다'를 탄생시켰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임진왜란 발발 후 7년, 조선에서 퇴각하려는 왜군을 완벽하게 섬멸하기 위한 이순신 장군의 최후의 전투를 그린 전쟁 액션 대작이다.

조이뉴스24

'노량: 죽음의 바다' '명량' '한산:용의 출현' 포스터.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CJ EN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량: 죽음의 바다'의 성공적인 피날레를 위해 지난 10년간 이순신 3부작 프로젝트에 헌신해온 스태프들이 모두 뭉쳤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동아시아 최대 전투 노량해전을 그린 영화로 지난 '명량', '한산: 용의 출현'이 없었다면 스크린에 옮길 수 없을 정도의 노하우가 집약된 작품이다.

지난 10년간 '명량', '한산: 용의 출현', '노량: 죽음의 바다'까지 세 편의 영화에 역량을 쏟아부은 김태성 촬영 감독과 김경석 조명 감독이 장대한 전투 장면을 완성했다. 실제 바다 위에 배를 띄워야 했던 초기작 '명량'부터 물 없이 배를 띄워야 했던 '한산: 용의 출현'과 '노량: 죽음의 바다'에 이르기까지 촬영, 조명 팀은 한 몸처럼 움직이며 거대한 전투부터 이순신의 내면까지 샅샅이 담아냈다.

지난 10여 년의 여정을 함께한 이 중에 권유진 의상 감독 역시 한국 영화 역사의 산증인. 그는 김한민 감독과 '최종병기 활'부터 '노량: 죽음의 바다'까지 모든 작품을 함께 해온 스태프로, 탄탄한 신뢰감을 바탕으로 제작된 의상들이 과하지도 덜하지도 않게 영화 속에 잘 드러난다.

10년을 함께한 김태성 음악 감독은 거대한 레퀴엠 같은 작품을 대하는 마음으로, 영화 속 장엄한 음악을 완성해냈다. '한산: 용의 출현'의 조화성 미술감독은 이순신의 내 외면을 보여줄 수 있는 드라마적인 면모를 부각하는 육지 세트부터 최대 규모 전투의 압도적 스케일감까지 신경 썼다. 이와 함께 지난 '한산: 용의 출현'부터 함께한 조태희 분장감독, 최봉록 무술감독 등 한국 영화계의 대표적인 제작진들이 '노량: 죽음의 바다'에 합류했다.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는 12월 20일 개봉한다.

/이미영 기자(mycuzmy@joynews24.com)


[ⓒ 조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