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잘가요 내사랑, 지미가" 美 로잘린 카터 여사 추도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클린턴 참석…오바마·트럼프·부시, 배우자 대참

카터 전 대통령, 휠체어 타고 참석…직접 추도사는 안해

뉴시스

[애틀랜타=AP/뉴시스]28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글렌 메모리얼 교회에서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배우자 로잘린 카터 여사의 추도식이 진행됐다. 99세의 카터 전 대통령도 추도식에 직접 참석했다. 로잘린 여사는 지난 19일 조지아주 플레인스 자택에서 향년 96세로 생을 마쳤다. 2023.11.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워싱턴=뉴시스] 이윤희 특파원 =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배우자 로잘린 카터 여사의 추도식이 28일(현지시간) 엄수됐다.

암투병 중인 카터 전 대통령도 직접 참석해 78년 이상을 함께한 인생의 동반자와 작별인사를 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부부와 빌 클린턴 부부 등 전현직 대통령이나 영부인 다수도 자리에 함께했다.

로잘린 여사 추도식은 이날 오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글렌 메모리얼 교회에서 진행됐다.

바이든 대통령과 질 바이든 여사가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워싱턴DC에서 직접 걸음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미셸 오바마 여사도 대통령 전용기를 함께 타고 참석했다.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로라 부시 여사도 남편을 대신해 추도식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 부부 등과 나란히 맨 앞줄에 앉았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내외도 자리를 함께했다.

뉴시스

[애틀랜타=AP/뉴시스]28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글렌 메모리얼 교회에서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배우자 로잘린 카터 여사의 추도식이 진행됐다. 99세의 카터 전 대통령도 추도식에 직접 참석했다. 로잘린 여사는 지난 19일 조지아주 플레인스 자택에서 향년 96세로 생을 마쳤다. 2023.11.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잘린 여사의 남편이자 역대 최고령 대통령인 카터 전 대통령도 휠체어를 타고 모습을 드러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올해 99세로 역대 최장수 미국 대통령이다. 암투병 중인 그는 연명치료를 중단하고 호스피스 돌봄을 받고 있으나 배우자의 마지막길을 지키기 위해 직접 참석했다.

추도식은 약 1시간30분간 진행됐으며, 카터 전 대통령 부부의 자녀와 손자가 차례로 연단에 올라 고인을 기렸다. 유명 가수인 트리샤 이어우드와 가스 브룩스 부부는 추도의 뜻을 담아 존 레논의 '이매진'을 불렀다.

로잘린 여사는 지난 19일 조지아주 플레인스 자택에서 향년 96세로 생을 마쳤다. 치매 진단을 받고 투병했으며, 지난 2월부터 자택에서 호스피스 돌봄을 받았다.

뉴시스

[애틀랜타=AP/뉴시스]28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 글렌 메모리얼 교회에서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배우자 로잘린 카터 여사의 추도식이 진행됐다. 99세의 카터 전 대통령도 추도식에 직접 참석했다. 로잘린 여사는 지난 19일 조지아주 플레인스 자택에서 향년 96세로 생을 마쳤다. 2023.11.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과는 1945년에 처음 만났고 이듬해 결혼했다. 이후 77년이 넘는 결혼생활에서 친구이자 연인으로 정치적 조언을 아끼지 않았으며, 퇴임 후에는 정신 건강 프로그램 등 인도주의 활동을 함께 했다.

이날 카터 전 대통령은 직접 연단에서 발언을 하지는 않았다. 대신 부부의 딸인 에이미 린 카터가 75년전 카터 전 대통령이 해군 복무 중 로잘린 여사에게 보낸 편지를 대독했다.

"내 사랑, 당신과 떨어지게 됐을 때마다 당신이 얼마나 놀라운지 알게 돼 돌아갈 때마다 감격스러웠습니다. 당신이 실제로는 기억 만큼 달콤하고 아름답지 않으며, 그럴 수도 없다고 생각하려 노력했죠. 그러나 현실에선 당신을 볼 때마다 다시 사랑에 빠졌습니다. 이거 이상한가요? 제겐 전혀 이상한 일이 아닌데요. 잘가요 내사랑, 내일까지. 지미가."

로잘린 여사의 장례식은 오는 29일 가족들과 지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지아주 플레인스에서 열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