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4 (월)

대통령실 "치열한 노력에도 아쉬운 결과…국민께 위로와 감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실패 관련 서면브리핑

대통령실이 29일 2030세계박람회(엑스포) 부산 유치가 실패한 것과 관련해 부산 시민과 국민들에 위로의 마음을 전했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김 수석은 "민관이 원팀으로 치열하게 노력했지만, 아쉬운 결과를 맞이했다"며 "밤늦게까지 결과를 기다리고 부산 유치를 응원해 주신 부산 시민과 국민 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프랑스 파리에서 28일(현지시간) 개최된 국제박람회기구(BIE)의 2030엑스포 최종투표에서 부산이 총 165표 중 29표를 받으면서 3등(이탈리아 로마, 17표)은 면했지만,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119표)에 3분의2득표를 허용하며 2차 투표에 진출하지 못한 채 패배했다.

2030엑스포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인 한덕수 국무총리는 부산의 2030엑스포 유치 실패가 확정된 직후 현지에서 진행된 약식 회견에서 "국민 여러분의 열화와 같은 기대에 미치지 못해 송구스럽고 그동안 지원해 주신 성원에 충분히 보답하지 못해 대단히 죄송하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2030 부산 엑스포를 위해 노력해주신 재계 여러 기업과 힘 써주신 모든 정부 관계자, 부산 시민들, 국회의 만장일치 지원 등에 대해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 결과에 대해서는 저희가 겸허히 받아들이고 그동안 182개국을 다니면서 우리가 얻은 외교적 자산은 계속 더 발전시켜 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시아경제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외곽 팔레 데 콩그레에서 열린 제173차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에서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결과가 프레스센터 모니터에 표시되고 있다. 1차 투표 결과 사우디 119표, 한국 29표, 로마 17표로 한국은 엑스포 유치에 실패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