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5 (일)

尹 “北, 선제 핵공격 운운하며 안보위협…용인 못 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북한의 불법 핵·미사일개발과 인권 착취를 절대 용인할 수 없다는 국제사회의 단합된 메시지를 지속해서 발신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북한 인권 분야 권위자들로 구성된 북한인권현인그룹을 접견한 자리에서 “북한이 소위 '군사 정찰위성'을 발사하고 선제 핵 공격을 운운하며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세계일보

사진=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또 “해외 체류 탈북민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하여 강제 북송되는 것은 또 다른 심각한 인권유린”이라며 “강제송환 금지를 규정한 난민지위협약과 고문방지협약은 반드시 준수되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북한인권보고서가 북한 당국의 조직적이고 광범위한 인권침해를 인도에 반한 죄로 규정하고 북한 최고지도부에 대한 책임 규명을 권고했지만, 이후 10년이 지났음에도 북한 인권 상황은 조금도 개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인권 문제는 단지 북한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우리가 함께 이행해야할 인도주의적 가치에 관한 문제이며, 국제사회가 경각심을 가지고 함께 연대해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인권현인그룹은 2016년 6월 북한 인권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 협력을 강화하고 관련 정책을 제언하기 위해 이정훈 전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가 설립한 협의체다. 이날 접견에는 북한인권현인그룹 관계자들과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건호 기자 scoop3126@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