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北 임남댐 무단 방류 선제적 대응···강원도, 민·군·관 업무협약 확대 체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존 6개 협의체→한강홍수통제소 추가

김진태 “북 정세 등을 고려해 도발 상황에 기관 간 공동 대응 필요”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원특별자치도는 28일 화천댐에서 북한강 접경지역 여름철 홍수피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민?군?관 업무협약을 확대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한강수계의 홍수 조절 관리, 홍수 예경보 등 환경부 소속기관인 한강홍수통제소를 추가해 협의체를 확대했고, 유관기관 간 공동대응 할 수 있는 체계를 새롭고 정교하게 정비하는 한편 비상 상황시 실시간 정보를 공유해 신속하게 대응해 나가기 위해 추진됐다. 지난 2020년 12월에는 강원도와 국가정보원, 화천군, 2군단, 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력원자력(주) 6개 기관이 임남댐 무단방류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민·군·관 협의체를 첫 출범한 바 있다.

그동안 강원도는 여름철 집중호우를 대비하기 위해 유관기관에 사전 정보 공유 등 적극적인 협업을 펼쳤고, 한국 수력원자력은 지난해 12월 임남댐 관측을 위해 CCTV 등 첨단장비를 설치했다. 한국수자원공사는 고해상도 위성영상을 활용, 임남댐 수위 등 수문상황을 일 단위로 모니터링했고, 지난 8월 열영상 감시장비를 시범 설치·운영하는 등 협의체 각자의 역할을 수행했다.

김진태 강원도지사는 “임남댐 무단방류에 따른 피해 최소화 대응체계 확대 구축은 도민의 안전과 직결되는 중요한 사항”이라며 “한강홍수통제소까지 참여하며 예측불가 상황에 대해 대응체계가 더욱 갖춰질 것이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2018년 9.19 군사합의를 위반 한 횟수가 3600차례가 넘는 데, 이는 지킬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며 “9.19 군사합의 일부효력 무효화를 선언하자 북은 전면폐기를 선언한 상황인 만큼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더욱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춘천=이경환 기자 lk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