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4 (토)

'尹 명예훼손 혐의' 허재현 "최재경 녹취록, 신뢰할만한 취재원에 받아…누군지는 못 밝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檢, 허 기자 피의자 신분 조사…녹취록 입수 경위 추궁

허 기자 "野와 내용 왜곡 모의 안해…명백한 조작수사"

아시아투데이

지난해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불리한 허위 보도를 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받는 허재현 리포액트 기자가 28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임수·김채연 기자 = 지난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당시 대통령 후보에게 불리한 허위 보도를 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받는 허재현 리포액트 기자가 검찰에 출석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강백신 반부패수사1부장)은 이날 오전 허 기자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 중이다.

검찰은 허 기자를 상대로 이른바 '최재경 녹취록'의 입수 경위와 취재 과정, 보도 내용·시점 등을 두고 제3자와 공모했는지 등을 추궁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허 기자는 이날 오전 검찰 출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최재경 녹취록'에 대해 "신뢰할 만한 취재원으로부터 들었고, 보도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 제3자를 통해 확인 과정을 거쳐 둘 사이에 나눴을 법한 대화라는 자문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다만 '신뢰할 만한 취재원이 누구인지' 등을 묻는 기자들 질문에는 "밝힐 수 없다"고 답했다.

이어 허 기자는 고형곤 서울중앙지검 4차장과 익명의 검사들을 허위사실과 피의사실 유포,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고도 전했다. 지난 16일 자신이 수사에 비협조적이라고 취재진에게 밝힌 것이 위법하다는 취지다.

허 기자는 대선 직전인 지난해 3월1일 민주당 관계자들로부터 '최재경 녹취록'을 받아 윤석열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이 녹취록은 '윤 대통령이 부산저축은행 사건을 수사할 당시 대장동 브로커 조우형씨를 의도적으로 봐줬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겼는데,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관이 조우형씨의 사촌인 이모씨에게 한 말을 최재경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의 말처럼 둔갑해 가짜뉴스를 보도했다는 게 검찰의 시각이다.

반면 허 기자는 "검찰의 명백한 조작수사"라며 "제가 (민주당 관계자와) 대화 내용 취지를 왜곡하기로 모의했다고 압수수색 영장에 적혀있는데, 모의한 사실이 없다. 오늘 검찰에 무슨 모의 증거를 찾았다는 건지 물어볼 것"이라고 반박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