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1 (금)

"부산엑스포 유치 염원" 에어부산 랩핑 항공기, 지구 100바퀴 돌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염원 랩핑 항공기. 에어부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에어부산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염원을 담아 특별 도장한 랩핑 항공기가 지난 27일 현재 누적 운항 횟수 3000회를 돌파하고 누적 운항 거리는 지구 100바퀴에 달하는 398만㎞를 넘어섰다고 28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2030 세계박람회 유치 홍보를 위해 지난해 9월 자사의 A321neo 항공기 동체 외부에 특별 도장을 했다.

이 항공기는 지난해 9월 랩핑 이후 지난 27일까지 에어부산의 국내·국제 총 26개 노선에 3000회가 넘게 운항했다. 엑스포 유치 염원과 지지를 당부하는 승무원의 기내 방송 또한 3000회가 넘게 이뤄졌고, 이착륙이 반복되는 동안 국내외 공항 이용객들의 이목을 끌며 부산 엑스포를 알렸다. 같은 기간 총 운항 거리는 398만㎞를 넘었는데, 이는 지구 둘레(4만㎞)로 환산하면 100바퀴에 달한다.

앞서 에어부산은 지난 4월 국제박람회 기구(BIE) 현지 실사단 귀국을 위한 부산~인천 전용 특별기 운항을 성공적으로 마치기도 했다.

에어부산은 이 외에도 △탑승권 상단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성공을 에어부산이 응원합니다’ 문구 노출 △기내 안내 책자 내 부산세계박람회 포스터 게재 △기내 방송을 활용한 유치 기원 음원 송출 △ 에어부산 사옥 외벽 엑스포 유치 염원 대형 현수막 부착 등 다양한 유치 홍보 활동을 병행해 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