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허경영 하늘궁 측 “숨진 남성, 불로유 구매 사실 없어”…경찰 “하늘궁 우유 판매 사실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범죄 혐의점도 없는 것으로 파악"

세계일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의 종교시설로 알려진 '하늘궁'에서 80대 남성이 숨진 사고와 관련해 하늘궁 측이 고인은 '불로유'를 구매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하늘궁 측 담당 법무법인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이 사건에서 등장한 우유는 강남 한 우유 판매 대리점에서 구매한 것으로 고인이 아닌 배우자 본인만 드신 것으로 확인된다. 의뢰인(하늘궁) 측으로부터 구매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고인이 하늘궁 운영 모텔에 숙박한 것은 사망하기 전 하늘궁에 가보고 싶다는 그의 유지에 따른 것"이라며 "80대 고령이었던 고인은 입소 전부터 이미 노환으로 곡기를 끊고 식사를 전혀 하지 못하던 상태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실관계는 현재 수사기관에서 수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의뢰인도 고인의 사망과 관련해 한점의 의혹도 남지 않도록 필요한 부분을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3일 오전 "하늘궁에 계시던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는 내용의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부검 결과 A씨 사망원인은 지병으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구두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A씨 부부가 외부에서 우유를 사들고 온 뒤 하늘궁에서 허경영 대표의 스티커를 구입해 부착한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하늘궁에 입소한 뒤 외부에서 가져온 우유와 단백질 음료 등을 소량 마신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하늘궁은 우유를 판매한 사실이 없으며, 범죄 혐의점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