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패드립' 비판에 '윤심 맞불'까지...인요한 '사면초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당 주류 용퇴론 등 집권여당의 쇄신을 강하게 요구하며 여론의 주목을 받았던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잇단 악재에 궁지에 몰렸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부모 거론 발언'에 대한 이준석 전 대표의 강한 반발과 김기현 대표의 '윤심' 맞불로 혁신위의 동력이 조기에 상실될 수 있다는 관측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임성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주말 사이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의 깜짝 회동으로 '험지 출마' 여론전을 폈던 인요한 위원장은 월요일엔 노동계로 외연 확장 행보를 예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