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블랙핑크 ‘동생 걸그룹’ 베이비몬스터…데뷔 첫날부터 심상찮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7일 데뷔곡 ‘배터 업’ 발표…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1위

한겨레

그룹 베이비몬스터. 와이지(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외에서 큰 관심을 모아온 와이지(YG)엔터테인먼트의 신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가 마침내 데뷔했다.

베이비몬스터는 27일 0시 데뷔곡 ‘배터 업’(BATTER UP)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야구 경기에서 다음 타자를 부르는 신호를 뜻하는 노래 제목처럼 음악 시장의 판도를 바꿀 신인이 되겠다는 포부를 담았다. 멤버 아사와 악뮤 이찬혁, 트레저 최현석, 양현석 와이지 총괄 프로듀서 등이 신곡 작업에 참여했다.

멤버들은 “오랫동안 꿔왔던 꿈을 이루게 되는 날이라 정말 행복하다.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우리만의 색을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루카·파리타·아사·라미·로라·치키타 6명으로 이뤄진 베이비몬스터는 와이지가 블랙핑크 이후 약 7년 만에 선보이는 걸그룹이다. 지난 5월 공개된 이들의 프리 데뷔곡 ‘드림’은 미국 빌보드 ‘핫 트렌딩 송스’ 정상에 오르기도 했다.

데뷔곡 또한 반응이 뜨겁다. ‘배터 업’ 뮤직비디오는 공개 반나절 만에 1200만 조회수를 넘기며 유튜브 인기 급상승 동영상 1위에 올랐다. 중국 최대 음원 사이트 큐큐(QQ)뮤직 뮤직비디오 차트에도 1위로 직행했다. 16개국 아이튠스 송 차트 1위에도 올랐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후원하기]
▶▶지구를 위해! [겨리와 함께 줍깅] 신청▶▶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