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8 (수)

축제였던 결혼식장 덮친 화재…이라크서 최소 113명 사망·150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폭죽 원인설…가연성 자재 탓에 화염 번져

기독교인 밀집지역서 참변

이라크 북부의 한 예식장에서 결혼식 피로연 도중 발생한 화재로 최소 113명이 숨지고 150여명이 다치는 참사가 벌어졌다.

27일(현지시간) AP통신,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45분께 수도 바그다드에서 북서쪽으로 335㎞ 떨어진 니네베주(州) 함다니야 지역의 한 예식장에서 큰 화재가 발생했다. 니네베주 당국은 이로 인해 숨진 사람의 수가 공식 확인된 것만 113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또 현지 국영 언론사들은 부상자 수도 최소 150여명이라고 전했다.

아시아경제

27일(현지시간) 이라크 니네베주 함다니야 지역의 한 예식장에서 현지 구급대원들이 화재로 무너진 건물의 잔해를 살피고 있다. [사진출처=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화재의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이라크 민방위군(ICDC)은 해당 예식장이 관련 법규를 어기고 가연성 소재로 외관을 꾸민 상태였다고 지적했다. ICDC 관계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불이 날 경우 몇 분 만에 무너지는 고가연성, 저가 건축재를 쓴 탓에 이번 불은 예식장 일부의 붕괴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또 쿠르드족 방송사인 채널 루다우는 예식장에서 불꽃놀이를 위해 사용한 폭죽이 발화 요인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화상을 입은 한 남성 하객은 "피로연 행사 도중 폭죽을 이용한 불꽃놀이가 시작되면서 천장에 불이 붙었다"면서 "겨우 몇 초 만에 식장 홀 전체가 순식간에 화염에 휩싸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해 이러한 추측을 뒷받침했다.

현재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예식장 중앙에 놓인 폭죽들이 터지면서 그 불꽃이 천장 샹들리에에 옮겨붙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공유되고 있으며, 신랑·신부 사망설도 유포되고 있다. 또 건물 잔햇더미에서 생존자를 수색하는 구급대원들의 활동이 담긴 영상도 함께 올라와 있다.

아시아경제

29일(현지시간) 이라크 결혼식 화재사고로 인한 단체 장례식에서 희생자 관 앞에서 애도하고 있다.<사진출처:연합뉴스,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이프 알라드르 이라크 보건부 대변인은 "불행한 사고로 피해를 본 이들을 구호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150명에 달하는 부상자 중 상당수가 심각한 화상을 입었으며, 일부는 전신 50~60%에 화상을 입어 앞으로 사망자 수가 더욱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화재가 발생한 지역은 무슬림이 대부분인 이라크에서 소수인 기독교인이 모여 사는 곳이다. 화재가 발생한 결혼식 또한 기독교식으로 치렀다. 이에 AP통신은 이 사고에 대해 "지난 20년간 알카에다와 이슬람국가(IS)의 표적이 돼 숫자가 줄어든 이라크 기독교인들을 덮친 또 하나의 재난"이라면서 "2003년 당시 150만명이었던 이라크 기독교인의 현재 수는 15만명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이라크의 인구는 2021년 기준 4353만명이다.



김현정 기자 khj2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