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6 (월)

지팡이 짚고 부축 받은 이재명, 지도부 배웅 속 영장심사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조성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에서 출발하며 지지자들에게 손 인사를 하고 있다. 2023.09.26. suncho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오전 8시30분께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입원 중인 녹색병원에서 출발했다.

이 대표는 비서실장인 천준호 의원의 부축을 받고 병원 출입구에 등장했다. 단식 장기화로 수척해진 모습에 흰 셔츠에 검정 양복 차림새였다. 특히 다리에 힘이 없는 듯 지팡이를 짚은 채 도보로 이동했다. 입구에서 병원 내부의 누군가와 인사하는 듯 하더니 휘청하며 지팡이로 버텼다.

입구에는 정청래, 고민정, 박찬대, 서영교, 서은숙, 정태호, 김영진, 박홍근, 조오섭, 조정식 의원 등 지도부가 이 대표 응원을 위해 대기 중이었다.

이 대표는 대기 중이던 의원들과 천천히 악수를 나누며 인사를 나눴다. 정청래 의원과 악수한 뒤 이동하면서 또 휘청하며 넘어질 뻔 했다.

지지자들은 병원 담장 너머에서 "대표님 힘내십쇼" "국민이 함께 하겠습니다" 등의 응원을 보냈다. 이 대표는 지지자들 쪽을 향해 손을 흔들어 보였다.

이 대표가 차량에 타려 하자 지지자들은 "민심이 승리합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차량에 탑승한 이 대표는 지도부와 지지자들을 향해 또 한 번 손을 흔들고 법원으로 출발했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유창훈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이 대표에 대한 영장 실질 심사를 진행한다. 이 대표는 변호인과 함께 법원에 직접 출석한다. 구속 여부는 이르면 당일 늦은 오후, 길어질 경우 다음날 이른 오전 중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