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3.05 (화)

'용감한 시민' 신혜선·이준영, 몸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이하늘 기자]
텐아시아

영화 '용감한 시민' 스틸컷. /사진제공=(주)마인드마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화 '용감한 시민'(감독 박진표)이 신혜선, 이준영의 리얼 액션 비결을 공개했다.

'용감한 시민'은 불의는 못 본 척, 성질은 없는 척, 주먹은 약한 척 살아온 기간제 교사 ‘소시민’이 선을 넘어버린 안하무인 절대권력 ‘한수강’의 악행을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통쾌한 이야기.

박진표 감독은 원작이 가진 진정성을 해치지 않기 위해 촬영하는 동안 대화를 통해 배우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원작 고증에 심혈을 기울였다. 액션 역시 각 캐릭터의 상황에 맞는 액션 디자인을 준비했다. 신혜선과 이준영도 캐릭터 컨셉 액션을 소화하기 위해 몇 달간 액션 스쿨을 다니며 기술을 연마했다.
텐아시아

영화 '용감한 시민' 스틸컷. /사진제공=(주)마인드마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혜선은 본격적인 액션 연기가 처음인 만큼 6개월간 액션 스쿨을 다니며 토 나올 정도로 힘든 훈련을 거쳤다. 개인 트레이너와 훈련은 기본, 복싱선수 출신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복싱 트레이너까지 만나 배역의 완성도를 높였다. “완전 몸치고 몸을 쓰는 게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라고 스스로를 평가한 그는 반복 훈련과 임기로 몸치를 극복, 180도 하이킥 장면이나 와이어 액션 등을 대역 없이 연기하며 ‘소시민’ 캐릭터로 다시 태어났다.

이준영 역시 등장하는 장면의 99.9%를 대역 없이 직접 소화하며 몸 사리지 않은 열연을 펼쳤다. 액션 스쿨에서조차 "액션 스쿨 전문 스턴트맨보다 이준영이 더 잘한다"고 했을 정도로 차세대 액션배우로서 인정받았다. 무술 감독과 합을 짤 수 있을 정도로 실력이 뛰어났던 그가 매 장면 아쉬움이 남아 감독님에게 한 번만 더 가면 안 되냐고 몇 번이나 부탁했다는 후문이다.

영화 '용감한 시민'은 오는 10월 25일 개봉한다.

이하늘 텐아시아 기자 greenworld@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