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1 (수)

"뇌사 상태" 7년째 소식 끊긴 '개성댁' 이수나, 이제야 전해진 근황[이슈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동료 배우들 사이에서도 행방이 묘연했던 이수나가 뇌사 상태라는 근황이 알려져 관심을 모은다.

18일 방송된 tvN STORY '회장님네 사람들'에서 김수미는 이날 회장님네를 찾은 오랜 동료 김혜자에게 이수나의 근황을 전했다.

김수미는 "이수나씨 소식 들었냐. 몇년째 뇌사 상태로 누워 있다"고 말했다. 김혜자는 "씩씩한 사람이었는데 사람 일 모른다"며 안타까워했다.

이계인은 "(이수나가) 병원에 가시기 전에 술자리를 가졌다. 바로 집 앞에서 오래 마셨다. 이야기를 나누며 헤어졌는데 이틀 있다가 병원에 갔다. '그냥 힘들어서 쓰러졌겠지'했는데 그게 이렇게 됐다"고 회상했다.

김수미는 "집에서 쓰러졌는데 발견하기까지 시간이 오래 걸렸다더라. 골든타임을 놓친 것"이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47년생인 이수나는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나와 1965년 MBC 성우 2기로 데뷔, 1980년 특채 탤런트로 활동했다. 여러 작품에 출연했는데, 특히 '전원일기'의 부녀회장 종기 엄마, '안녕 프란체스카'의 핑크 레이디, '거침없이 하이킥'의 개성댁 역할로 널리 알려졌다.

이수나는 2016년 5월 고혈압으로 쓰러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후 이수나의 근황은 정확히 알려진 적이 없었다. 그의 안부를 궁금해 한 동료들의 이야기가 간간히 전해졌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7년에는 김형자는 '별별톡쇼'에서 이수나가 뇌출혈로 쓰러진 뒤 2주 동안 의식 불명이었다면서 "그래서 병원에 동료, 선·후배들이 다 찾아갔는데 그 후로 아무리 연락을 해도 연락이 안 닿는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전원일기'에서 '종기 엄마' 이수나와 부부 호흡을 맞췄던 배우 신충식은 지난해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해 이수나를 두고 "요즘 가장 보고 싶은 사람"이라며 안부를 수소문하는 한편 쾌유를 빌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회장님네 사람들'에서도 이수나의 안부가 종종 화제였다. 신충식은 올해 2월 '회장님네 사람들'에 출연해 "이수나와 도저히 연락이 안 된다"며 병원에 갔다가 이수나의 친척 동생이 '이수나 동생입니다'하고 인사한 일이 있다고 언급했다. 신충식은 “당시에도 이수나와 연락을 하려고 노력 중이었다. 연락할 방법을 물었는데 전혀 안 되는 거다. 완전히 주변에 연락을 다 끊은 것 같더라"고 씁쓸해 했다.

이에 김용건은 "'회장님네 사람들' 하면서 종기 엄마(이수나) 이야기가 많이 나온다"며 "'종기 엄마가 어떻게 됐냐, 부녀회장은 왜 안 보이냐'고 물어보는 사람도 있는데 나도 확실하게 답은 못 하고 ‘건강이 안 좋아 요양하고 있다’ 이 정도로 얘기하는데 모르지 않나"라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