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2.23 (금)

‘송중기의 위태로운 얼굴’ 칸서 극찬받은 ‘화란’ 베일을 벗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화란’ 예고편 스틸컷. 사진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함상범 기자]배우 송중기의 위태로운 얼굴이 고개를 내밀었다.

영화 배급사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는 15일 폭발적인 에너지를 엿볼 수 있는 영화 ‘화란’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화란’은 지옥 같은 현실에서 벗어나고 싶은 소년 연규(홍사빈 분)가 조직의 중간 보스 치건(송중기 분)을 만나 위태로운 세계에 함께 하게 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느와르 드라마다.

희망 없는 세상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살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탄탄한 드라마와 밀도 높은 연출로 그려낸다는 평이다.

홍사빈, 송중기, 김형서(비비)까지 세 배우의 앙상블을 예고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예고편에는 지옥 같은 세상에 사는 소년 연규와 냉혹한 세계에서 자신만의 생존방식을 터득한 조직의 중간보스 치건, 비슷한 상처를 가진 두 인물이 빚어낼 시너지가 전달된다.

이어 연규의 동생 하얀은 당돌하면서도 강인한 인물로, 연규에게 연민을 가지고 살피며 특별한 존재감을 발산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앞서 76회 칸 국제영화제 상영 직후 “‘화란’은 새롭고 본능적인 날 것의 매력을 선사한다” (News in France)는 호평을 비롯해 외신과 평단의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76회 칸 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 <화란>은 희망 없는 세상을 각기 다른 방식으로 살아가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탄탄한 드라마와 밀도 높은 연출로 그려낸 깊고 강렬한 느와르 드라마로, 10월 11일 극장 개봉 예정이다.

intellybeast@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