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삼성전자 모바일용 메모리 가격 인상…업황 회복 기대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마트폰 고객사에 공급하는 제품 가격 올렸다

메모리 업계 감산 효과…"계약 가격 안정화"

삼성전자가 모바일용 메모리 반도체 판매 가격을 인상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업계 감산 효과로 연내 메모리 가격이 반등하면서 업황 회복이 본격화할 수 있다는 전망이 잇따르고 있다.

13일 삼성전자가 최근 스마트폰 제조사들을 상대로 D램과 낸드를 공급하면서 판매 가격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모바일 D램과 낸드의 경우 최근 1~2년 이상 판가가 떨어졌던 상황이지만 삼성전자가 이번에 일부 제품 가격을 올렸다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판가와 관련해선 언급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업계에선 인상률이 한 자릿수에서 최대 두 자릿수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선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삼성전자 모바일 D램과 낸드 제품 판가가 (9월에) 각각 7~9%, 1~2% 인상될 것"이라고 했다.
아시아경제

삼성전자 LPDDR5X D램 이미지 / [이미지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포함한 주요 업체들이 모두 메모리 감산에 나서면서 이같은 변화가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지난달 D램 시장 보고서에서 "공급 업체가 생산량을 줄인 후 가격이 떨어지는 경향이 줄고 있다"며 "계약 가격이 안정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3분기에 고부가 모바일 D램 제품인 저전력더블데이터레이트(LPDDR)5X 가격이 5% 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낸드 가격 역시 연내 반등할 가능성이 있다. 트렌드포스는 2분기에서 3분기로 접어들면서 낸드 가격 하락 폭이 줄고 4분기에는 최대 5% 인상될 수 있다고 봤다. "삼성전자의 공격적인 감산이 주력 제품의 가격 인상을 불러올 가능성이 크다"는 설명이다. 실제 삼성전자는 하반기에 낸드 위주로 감산 규모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업계는 빠르면 하반기부터 업황 회복이 본격화할 수 있다고 본다. 백길현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내년 공급 확대가 제한적일 것"이라며 "메모리 가격은 9월부터 상승 트렌드가 본격화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내년엔 업황 개선으로 메모리 업계 반도체 장비 수요도 늘 전망이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내년 메모리 팹(공장) 장비 투자가 올해보다 65% 늘어난 270억달러를 기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김평화 기자 peac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