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MPS] 이엠텍 스톰엑스, 눈치 싸움 성공하며 1매치 승리…산뜻한 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투제트와의 전투로 인원 손실 입은 이글 아울스 잡고 치킨

아시아투데이

이엠텍 스톰엑스. /캡처


이엠텍 스톰엑스가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10일 국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이스포츠 최강팀을 가리는 프로 대회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프로 시리즈(PUBG MOBILE PRO SERIES, 이하 PMPS) 2023' 시즌2 페이즈2 1일차 경기가 진행됐다.

1매치는 에란겔에서 열렸다. 비행기는 밀타 파워 해안가에서 출발해 북서쪽으로 올라갔고, 첫 번째 자기장은 갓카를 중심으로 형성됐다.

티엔엘 이스포츠와 농심 레드포스는 각각 락스, 아사 레인저 코리아를 잡아먹고 4인을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 베가 이스포츠는 인원을 나눠 이글 아울스를 상대로 양각을 잡았지만, 이글 아울스의 역공에 당해 되레 전력의 반을 잃게 됐다.

아시아투데이

혼자 농심 레드포스를 정리하는 '포레스트'. /캡처


마루 게이밍은 혼자 남은 '비니'를 쓰러뜨리며 덕산 이스포츠의 이름을 지웠고, 이글 아울스를 기세를 올려 히든과 베가 이스포츠를 정리하고 12킬을 달성했다.

언덕에서 마루 게이밍을 만난 팀 GP는 화염병과 수류탄 등 투척 무기를 활용해 교전에서 완승을 거두고 풀 스쿼드를 유지했다. 농심 레드포스는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디플러스 기아와의 전투에서 우세를 보였지만, 유일한 생존자인 '포레스트'에게 세 명이 잡히면서 그대로 탈락했다. 투제트는 뒤늦게 참전해 디플러스 기아를 정리하고 이득을 봤다.

이엠텍 스톰엑스가 팀GP를 마무리하면서 TOP3에는 이글 아울스, 이엠텍 스톰엑스, 투제트가 남았다. 이글 아울스는 점자기장에 쫓겨 마음이 급해진 투제트를 전멸시키고 16킬을 돌파했지만 화염병에 맞아 인원 유지에 실패했다. 주위에서 이를 지켜보던 이엠텍 스톰엑스는 이글 아울스를 정리하고 치킨을 챙겼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