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텔 로비서 노숙, 약 없어 발 동동… 괌에 묶인 3200여 한국 관광객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슈퍼 태풍’ 마와르가 태평양 섬 괌을 빠져나갔지만, 발이 묶인 한국인 관광객 3000여명의 불편은 계속되고 있다.

중앙일보

24일 오후, 괌의 한 호텔. 태풍 '마와르'로 건물이 지나치게 흔들리며 저층부로 옮겨온 투숙객들, 방을 구하지 못해 빈방이 나기를 기다리고 있는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현지시간) 현지 관광객들에 따르면 괌은 태풍 영향권에 벗아나 활짝 갠 날씨다. 그러나 공항은 피해 복구가 안료되지 않아 폐쇄된 상태다. 괌 관광청은 30일 공항이 다시 열릴 전망이라고 밝혔다.

존 퀴나타 괌 국제공항 사장은 "비행장과 활주로의 잔해 제거 작업과 정비를 통해 필수 화물과 여객기 등 일부 항공편이 제한적으로 운항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순차적으로 빠져나가야 해 여행객은 사나흘 이상 괌에 더 체류해야 한다.

중앙일보

25일 괌의 한 호텔에서 태풍 마와르로 인해 객실로 들어가지 못한 한국인 관광객들이 호텔 연회실에 모여있다. 독자 제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지에 머물고 있는 한국인 여행객은 3200여 명 정도 이며

외교부 괌 주재 공관인 주하갓냐 출장소(이하 괌 출장소)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괌에 왔다가 비행기가 뜨지 않아 귀국하지 못한 한국인 여행객이 3200여명 정도 된다"며 "대부분 호텔에 체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 여행객들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현지 당국과 논의 중이라고 전해졌다.

우리 국민의 인적·물적 피해는 아직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관광객들은 호텔에 있더라도 단전·단수가 계속되고 생필품이나 필수 의약품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19일 아내, 5살 아들과 함께 괌을 찾은 장모 씨(41)는 당초 24일 제주항공을 타고 귀국할 예정이었지만 태풍으로 비행기가 뜨지 못 해 어쩔 수 없이 호텔에 계속 머물고 있다며 "전기도 끊기고 물도 나오지 않아 너무 힘들다"고 호소했다.

중앙일보

강풍에 넘어진 나무가 자동차를 덮쳤다. 25일 괌의 모습이다.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인근 편의점에서 식사는 해결하고 있지만 5살 아이에게 줄 음식이 마땅치 않다며 “아이가 어려 버티기 더욱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숙소가 없어 호텔 로비나 연회실에서 노숙하는 경우도 있다. 태풍으로 피해를 본 현지 주민들이 호텔에서 숙박하러 들어오는 등 다른 고객들로 인해 숙박 연장을 못 했거나 기존에 예약해 놓은 숙소가 태풍으로 피해를 봐 예약이 취소되면서 잠자리를 구하지 못한 것이다.

이 때문에 현지 관광객들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카카오톡 공개 채팅방에서는 방을 나누어 쓸 사람을 찾거나 노숙 중인데 샤워만이라도 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글들이 올라오고 있다.

또 관광객들은 채팅방에서 “000 주유소는 운영 중이다”, “00 마트는 문을 열어 물건을 살 수 있다” 등의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

일부 관광객은 당뇨약이나 혈압약 등 상시 복용해야 하는 약이 다 떨어졌다며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통신사와 협의해 관광객들의 휴대전화에 문자메시지(SMS) 공지를 하는 방안 등을 모색 중이라며 “(관광객 가운데) 환자들을 위한 병원을 안내 중이며, 교민단체와 협조하에 임시대피소 마련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일부 호텔은 평소보다 숙박비를 올리고 있다.

지난 24∼25일 괌을 강타한 태풍 마와르는 괌에 접근한 태풍 중 수십 년 만에 가장 강한 태풍으로 기록됐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