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최고 풍속 265km' 토네이도 강타…최소 21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국 남부와 중서부에 강력한 토네이도가 덮쳐 최소 21명이 숨지고 주택이 파손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미국 국립기상청은 현지시간 지난달 31일 테네시와 아칸소, 일리노이 등 최소 8개 주에서 토네이도가 발생했으며 최고 풍속이 시속 265km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 토네이도로 최소 21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아칸소 주도 리틀록에서는 주택 2천여채가 파손됐고 오클라호마주에서는 대형 화재가 발생하기도 했습니다.

최재원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