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여수광양항만공사, 화재 초기 대응 태세 구축 나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방안전관리대행, 소방시설 점검용역 시행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허선식 기자]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 박성현, YGPA)는 여수광양항 위험물 취급 부두 등의 소방 시설에 대해 '소방안전관리대행과 소방시설 점검용역'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안전관리에 들어간다고 30일 밝혔다.

대상 시설은 석유화학부두를 포함해 중흥부두, 낙포부두, 해양산업클러스터 등에 설치된 소방시설이다.
아시아경제

여수광양항만공사 전경[사진제공=여수광양항만공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GPA는 소방시설물에 대한 소방안전관리 업무대행, 자체 점검 및 유지 관리와 함께 부두별 현장 안전관리자 대상으로 소방시설 설치현황과 소화활동 절차 등 현장교육 및 화재상황을 대비한 소방훈련을 시행할 계획이다.

YGPA 관계자는 “이번 용역은 ‘화재예방법 및 소방시설법’에 의한 법적 점검 외에도 화재 발생 시 초기 진압이 가능하도록 소방시설의 유지관리 강화 및 인명과 재산피해 예방을 위한 초기 대응 태세를 구축할 목적으로 진행된다”며 “항만 내 소방시설에 대한 안전관리 강화 기반을 확보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허선식 기자 hss7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