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경찰과 행정안전부

몸 녹이러 온 할머니 내보낸 지구대…경찰, 진상 조사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0대 여성, 고소장 제출…지구대 측 "언쟁 막으려 퇴거 조치"

연합뉴스

부산동부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에서 한겨울밤 마지막 기차를 놓친 뒤 몸을 녹이려 경찰 지구대를 찾았다가 쫓겨났다며 70대 할머니가 경찰관들을 고소해 진상조사가 이뤄지고 있다.

부산 동부경찰서는 관할 A 지구대 근무자들을 상대로 70대 B씨의 고소 사건 관련 진상조사를 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달 14일 0시 5분께 A 지구대로 왔다.

타지역으로 가는 마지막 기차를 놓친 뒤 돈이 없어 갈 곳도 없고, 날씨마저 추워 지구대를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지구대 소파에 앉아 40분가량을 머무르다가 이후 경찰관에 의해 강제로 내보내 졌다.

한 경찰관이 B씨의 팔을 잡아 밖으로 나가게 하고, 다른 경찰관이 문을 잠그는 모습은 지구대 내부 폐쇄회로(CC)TV로 확인된다.

쫓겨난 B씨는 다른 경찰서를 찾아가 몸을 녹이다가 첫차를 타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이후 지구대 근무자들의 태도에 항의하며 고소장을 냈다.

지구대 측은 B씨가 직원들에게 무례한 말을 해 밖으로 내보냈다는 입장이다.

직원과 말다툼이 이어지려 하자 관리자급 직원이 문제 예방을 위해 퇴거 조치했다는 것이다.

지구대 내부 CCTV는 음성 녹음이 되지 않아 설전이 있었는지는 확인하기 어려운 상태다.

동부경찰서 관계자는 "부산경찰청과 함께 자체적으로 진상조사를 하고 있으며,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서의 조사 결과 등도 종합해 적절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