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성철 "나경원 '불출마 선언문' 속 尹 향한 뒤끝 있어"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당권 도전 고심해온 나경원, 최종 '불출마' 밝혀

나경원, 어제 귀갓길 기자들 만나 "결심이 섰다"

나경원, 국민의힘 당사에서 입장 발표

■ 진행 : 김영수 앵커, 박상연 앵커
■ 출연 :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 비서관, 장성철 공론센터 소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뉴스앤이슈]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나경원 / 전 국민의힘 의원 : 저는 이번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습니다.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습니다. (막판까지 출마냐, 불출마냐 두 가지 경우의 수를 놓고 고심하신 걸로 알고 있는데요. 불출마로 결심하신 가장 중요한 이유가 뭘까요?) 저는 영원한 당원이라고 말씀드린 것처럼 우리 보수정당 국민의힘을 무한히 사랑하는 당원입니다. 솔로몬 재판의 '진짜 엄마' 같은 심정이었습니다. 결국 저의 출마가 분열의 프레임으로 지금 작동하고 있고 극도로 혼란스럽고 국민께 정말 안좋은 모습으로 비칠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그만두기로 결정했습니다. (김기현 의원이나 안철수 의원 중 한분을 지지하거나 도울 계획이 있나요?) 제 불출마 결정에 있어서 어떤 후보나 다른 세력의 요구나 압박에 의해서 결정한 것은 아닙니다. 저는 제 스스로 당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결정했고요. 앞으로 전당대회에 있어서 제가 어떤 역할을 할 공간은 없다. 그리고 어떤 역할을 할 생각은 없다는 말씀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