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청담동 가짜뉴스’ 협업 뒤… 김의겸·더탐사, 후원금 잭팟 터졌다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金 “후원 모금 마감”… 모금 한도액 1억5000만원

金, 작년엔 국회의원 평균 못미치는 9900만원 모금

더탐사는 주거침입 범죄, 수사 상황 실시간 중계해 모금

조선일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브 매체 더탐사와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른바 ‘윤석열·한동훈 청담동 술자리’라는 가짜 뉴스를 협업으로 제작·유포한 뒤 ‘잭팟’을 터뜨렸다.

김의겸 의원은 9일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 “김의겸 의원 후원 마감”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보내주신 마음과 정성이 가득 찼다”며 “많은 분들 덕분에 올해 후원금 모금이 마감됐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정치후원금 모금은 2023년 1월 2일부터 가능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정치자금법이 규정한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액 한도인 ‘1억5000만원’을 모두 채웠다는 의미다.

김 의원의 작년도 후원금 모금액은 9928만원으로, 한도는 커녕 같은해 전체 국회의원 모금 평균액(1억3618만원)에 한참 못미쳤다.

조선일보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흑색선전 탄로나도… 지지자들 “악전고투에 후원”

정치권에서는 ‘김 의원이 대통령과 법무장관 등 여권 스타 정치인에 대한 흑색선전으로 논란을 일으킨 게 후원금 급증의 원인’이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친민주당 성향 커뮤니티에는 “윤 대통령, 한 장관과 싸우는 선봉에 서있는 김의겸 의원에게 후원한다” “악전고투하고 있는 김의겸 의원을 후원한다” 등의 글이 올라왔다. 김 의원에 대한 후원을 독려하는 글도 여럿 있었다.

더탐사와 김 의원은 한 여성 첼리스트가 남자친구와의 통화에서 곤란한 상황을 피하기 위해 거짓으로 꾸며낸 말을 이용해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장관이 심야에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술 마셨다’는 주장을 지난 10월 공개적으로 유포했고, 야권 지지자들로부터 금전적 후원을 이끌어냈다.

더탐사는 한 장관 아파트에 침입해 도어록을 손대는 장면,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장면까지 유튜브에 올렸고, 그때마다 유튜브 대화창에는 후원금인 ‘슈퍼챗’이 쏟아져 들어갔다.

심지어 해당 여성이 자신의 통화 내용은 허위였다며 관련 내용을 방송하지 말아 달라고 더탐사 측에 부탁했지만, 더탐사 측은 오히려 금전적 지원까지 약속하며 집요하게 연락해왔다고 해당 여성이 9일 TV조선 인터뷰에서 말했다.

◇김의겸, 가짜뉴스 확인된 것만 4개월에 3번

김 의원발(發) 가짜뉴스는 9월 이후에만 벌써 3번째이고, 가짜임이 밝혀져도 사과나 정정하는 경우가 드물다.

그는 대변인을 맡은 9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카메라를 의식, 민주당 이재정 의원을 엘리베이터까지 집요하게 따라가 악수를 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여러 방송에서 폈다. 하지만 당시 영상을 보면, 한 장관과 이 의원이 악수를 나눈 곳은 두 사람이 함께 서 있던 단상 위였고, 손을 먼저 건넨 것도 이 의원이었다. 이러한 사실이 알려졌지만, 그는 사과하지 않았다.

지난달에는 주한유럽연합(EU) 대사가 하지도 않은 말을 지어냈다. EU 대사가 민주당과 회동할 때 마치 전·현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교한 것처럼 브리핑했다가 27시간만에 사과했다.

김 의원이 3번의 가짜뉴스 가운데 유일하게 사과한 사례였고, EU 측이 ‘왜 하지도 않은 말을 지어내느냐’는 취지의 항의를 한 뒤에 나온 사과였다.

당시 김 의원은 “말씀하신 내용과 다르게 인용을 했다”며 “혼란을 안겨드린 것에 대해 EU 대사께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정치권에선 “이때도 외국 대사가 아니었으면 우기면서 도리어 역공했을 것”이란 말이 나왔다.

‘청담동 술자리 의혹’에 대해선 ‘유감 표명’만 했다. 그는 라디오에서 “제보자가 있지 않았느냐. 제보 내용이 구체적이고 생생했다”며 “지금에야 사실이 아니라고 판정이 돼가고 있는 것 같지만, 제가 조심하느라 겁이 나서 물어보지 않았는데 그게 사실로 밝혀지면 제가 얼마나 땅을 치고 후회를 하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이걸 개인적인 차원에서 (한 장관에게) 사과를 하고 말고 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논평을 내고 김 의원을 “가짜뉴스 제조기”라고 불렀다.

[장상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