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종교계 이모저모

하나님의 교회, 브라질 국회 최고상 ‘입법공로훈장’ 수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는 7일(현지 시간) 브라질 국회 최고상인 입법공로훈장을 받았고 밝혔다. 하나님의 교회 관계자는 “환경보호, 보건복지, 교육지원, 재난구호 등 포괄적인 봉사로 국가와 사회에 모범과 귀감됐고, 지속적·헌신적으로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브라질 입법공로훈장은 1983년 제정돼, 국가와 입법부에 긍정적 영향을 주고 국민의 찬사를 받을 만한 공로를 세운 각국 개인이나 단체, 기관에 연방하원의회가 주는 상이다. 연방하원 이사회와 정당 지도자들이 후보를 지정하고 면밀한 검토 절차를 거쳐 수상을 확정한다. 지난해에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비롯해 정치, 경제, 법조, 의료, 종교 등 각계 인사와 단체가 받았다.

브라질 국회의사당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링콘 포르텔라 연방하원 제1부의장이 하나님의 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에게 메달과 훈장증을 수여했다. 하나님의 교회를 추천한 시드니 레이치 하원의원도 참석해 수상을 축하하며 “정의롭고 인도적이며 지속 가능한 발전에 더욱 기여해주기 바란다”고 격려했다.

하나님의 교회는 브라질에서 10년 넘게 소외이웃 등을 위한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지속 적인 헌혈에 참여해 27만5600㎖의 혈액을 기증했다.

정필재 기자 rus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