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여당 몫 상임위원장 후보 윤곽…장제원, 행안위원장 제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재·국방·외통·행안·정보위원장 교체

정보위만 하태경·박덕흠 복수후보 등록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제21대 국회 후반기를 이끌 여당 몫의 상임위원장 후보자 윤곽이 드러났다. 대상 상임위인 기획재정위원회(윤영석), 외교통일위원회(김태호), 국방위원회(한기호), 행정안전위원회(장제원), 정보위원회(하태경·박덕흠) 중 정보위를 제외하고 4곳은 단수 후보가 당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자 등록을 완료했다.

6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진행된 여당 몫의 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을 위한 후보자 등록이 완료됐다. 새 상임위원장 임기는 내년 1월부터 21대 국회가 끝나는 2024년 5월까지다.

이데일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 21대 후반기 원구성을 보면 총 18곳 상임위원회 중 현재 여당이 위원장을 맡은 상임위는 △운영위(주호영) △법사위(김도읍) △기획재정위원회(박대출) △외교통일위원회(윤재옥) △국방위원회(이헌승) △행정안전위원회(이채익) △정보위원회(조해진) 등 7곳이다. 이 중 여당 원내대표가 맡은 운영위원장, 김도읍 의원이 맡고 있는 법제사법위원장을 제외하고 5곳의 상임위는 위원장이 교체될 예정이다.

보통 상임위원장은 당 소속 3선 출신 이상이 맡는 것이 관례다. 이에 여당은 전날 오후 주호영 원내대표 주재로 3선 의원 회동을 갖고 21대 후반기 상임위원회 위원장 교체 문제를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기재위, 외통위, 국방위, 행안위, 정보위 상임위원장 후보군을 압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여야가 21대 후반기 원 구성 과정에서 진통을 겪었던 행안위와 가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을 1년 간 교차로 여야가 상임위원장을 임기를 나눠 맡기로 한 만큼 내년 6월 교체될 예정이다.

여당 관계자는 “내년 행안위와 과방위 상임위원장 교체 시기에 기존 위원장을 교체하는 방식이 아닌 새 위원장을 모시기로 내부적으로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