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국민 56.2% "고물가·소득감소에 내년 소비 줄이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경련, 2023년 국민 소비지출 계획 조사
"가계소비 평균 2.4% 감소"
한국일보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 절반 이상이 고물가와 경기 침체 영향으로 내년 소비 지출을 줄이며 허리띠를 졸라매기로 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6일 공개한 '2023년 국민 소비지출 계획 조사'에 따르면, 설문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6.2%가 내년 소비 지출을 올해보다 축소한다고 답했다. 이들의 설문을 바탕으로 내년 가계 소비 지출 전망치 평균을 내면 2.4%가 감소한다고 전경련은 봤다. 이 조사는 지난달 11~18일 국민 1,0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소득분위별로 보면 상위 20%인 소득 5분위만 소비 지출이 늘고(0.8%), 나머지 소득 1~4분위(하위 80%) 모두 소비 지출을 줄일 전망이다. 전경련 측은 "소득 1분위는 6.5% 줄고, 2분위 3.1%, 3분위 2.0%, 4분위 0.8% 등으로 감소해 소득이 낮을수록 경기 침체에 따른 영향을 많이 받아 소비 여력이 비례적으로 축소한다"고 설명했다.

응답자들은 주로 여행·외식·숙박(21.0%), 내구재(15.4%), 여가·문화생활(15.0%) 등의 소비를 줄이겠다고 했다. 소비 지출을 축소하는 이유로는 ①물가 상승(43.9%)을 가장 많이 꼽았고, ②실직·소득 감소 우려(13.5%) ③세금·공과금 부담(10.4%) ④채무 상환 부담(10.3%) 등의 순이었다.

응답자의 74.5%는 내년 경기 침체의 강도가 커질 것으로 우려했다. 내년 소비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리스크 요인으로는 물가 상승세 지속(46.0%), 금리 인상(27.0%), 세금·공과금 부담 증가(11.9%), 부동산·주식 등 자산시장 위축(8.9%) 등을 꼽았다.

국민들은 소비 활성화 시기에 대해 2024년 상반기(24.1%)를 가장 많이 꼽았고, 내년 하반기(21.9%), 기약 없음(21.5%) 등이라는 응답도 많았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내년에 1%대의 저성장이 현실화하면 가계 소비가 악화할 우려가 있다"며 "민간 소비의 핵심인 가계 소득 보전을 위해 일자리를 유지하거나 새로 만들어 낼 힘을 키울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