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청담동 술자리 의혹 제기' 김의겸에 10억 손배소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탐사' 관계자·제보자 포함…'허위사실 유포' 형사 고소도

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국무위원들과 대화를 하고 있다. 2022.1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시민언론 더탐사'(더탐사) 관계자 등을 상대로 민형사상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6일 개인 자격의 입장문을 통해 지난 2일 김 의원, 더탐사 관계자, 의혹 제보자 A씨에 대해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경찰에 형사 고소하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10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10월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국정감사에서 이세창 전 자유총연맹 총재와 기자의 통화 녹음파일을 근거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다.

한 장관이 지난 7월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모처 술자리에 참석했고, 이 자리에 윤석열 대통령과 김앤장 소속 변호사 30여 명, 이세창 전 총재가 있었다는 내용이다.

한 장관은 의혹을 부인하면서 김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김 의원은 거부했다.

경찰은 보수 단체가 제보자 A씨와 김 의원 등을 허위 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

두 사람 간 신경전 양상으로 흐르던 의혹제기는 A씨에게 술자리 의혹을 처음으로 이야기한 첼리스트 B씨가 경찰조사에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일단락됐다.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등을 통해 B씨가 자정이 넘은 시간에 해당 술집에 있지 않았던 사실도 확인했다.

이에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입장문을 내고 유감을 표명했지만 한 장관은 "김 의원은 사과하실 필요가 없다. 책임을 져야 한다"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jupy@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