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팔 툭툭' 네이마르의 신호…이강인, 윙크하며 유니폼 건넸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브라질 축구대표팀 에이스 네이마르(30·파리 생제르맹)가 한국 축구대표팀 이강인(21·레알 마요르카)에게 유니폼 교환을 요청했다.

한국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브라질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1-4로 패했다.

중앙일보

이강인이 네이마르에게 자신의 유니폼을 건네며 윙크하고 있다. 사진 Telemundo Deportes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에만 브라질에 4골을 내준 한국은 후반 20분 교체 투입된 백승호가 후반 31분 추격 골을 터뜨렸지만 이미 승부가 기울었고,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날 스페인 스포츠매체 TelemundoDeportes는 경기가 끝난 뒤 네이마르와 이강인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네이마르는 경기가 끝나고 라커룸으로 가던 중 이강인을 만났다. 네이마르는 이강인과 악수를 한 후 이강인의 팔을 손으로 치며 유니폼을 교환하자는 사인을 보냈다.

네이마르가 먼저 유니폼을 벗었고, 곧이어 이강인도 유니폼을 벗어 서로 교환했다. 이강인은 네이마르에게 유니폼을 건네며 윙크를 하기도 했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강인 역시 황희찬이 착용해 화제가 된 전자 성능 추적 시스템(ElectronicPerformance & Tracking System·EPTS)을 착용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브라톱으로 오해 받은 이 조끼는 GPS를 기반으로 데이터를 수집하는 정보기술(IT) 기기를 탑재하고 있다. 가속도·심박 센서 등이 내장돼 있어 선수들이 움직이는 활동량과 범위, 방향 전환 방식 등을 측정하고 분석할 수 있다.

한편 이강인은 경기 후 취재진에게 “브라질은 모든 부분이 강했다. 정말 좋은 선수들이 많은 나라”라며 “모든 부분에서 우리보다 앞섰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월드컵에) 몇 번을 더 나가게 될지는 모르겠다. 월드컵보다는 날마다 발전하는 선수, 더 좋은 선수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번 월드컵에서) 내 모든 점이 다 부족했다. 모든 부분을 다 향상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