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백악관 비서실장 "바이든, 2024년 재선 출마할 것으로 기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루스벨트룸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2.12.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측근인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은 5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024년 대통령선거 재선에 출마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말 연초로 이어지는 연휴 기간에 이 문제에 대해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전했다.

클레인 비서실장은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 CEO 협의회 중 인터뷰를 통해 "전국의 많은 민주당원들로부터 그가 출마하기를 원한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그러나 그 결정은 대통령이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연휴가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런 결정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직으로선 처음으로 올해 80세가 됐다. 이 때문에 민주당내에서 2024년 대선에 출마하지 않고 퇴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하혐 1985년 취임 선서 당시 73세였던 최고령 재선 대통령 로널드 레이건보다 10세가 더 많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alway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