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천 송도 생활형 숙박시설서 불…주민 수십명 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대피한 주민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6일 오전 0시 47분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의 36층짜리 생활형 숙박시설 19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19층 거주자가 연기를 흡입해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다른 주민 수십명이 심야에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관 60여명과 펌프차 등 장비 20여대를 투입해 15분 만에 완전히 불을 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19층 거주자는 화재 직후 베란다에 피신해 있다가 구조됐다"며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