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외교차관, 日 '적 기지 반격 능력'에 "韓 동의 있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현동 외교부 1차관은 최근 일본 집권당이 적 기지 반격 능력 보유를 추진하는 데 대해, 평화 헌법의 취지를 바꾸는 현상 변화를 요구하는 거라면 당연히 우리와 협의하고 동의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조 차관은 어제(5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일본의 적 기지 반격 능력은 북한 미사일 기지에 대한 선제공격 가능성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는 취지의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