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추악한 장면” 벤투 퇴장시킨 주심에 EPL ‘간판 심판’도 비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달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 마지막 코너킥 상황에 종료 휘슬을 분 앤서니 테일러 주심에게 벤투 감독이 강력히 항의하자 레드카트를 꺼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앤서니 테일러 심판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한국과 가나의 경기 중 한국팀의 코너킥 기회를 무시하고 경기를 종료시킨 것에 대해 동료 심판이 “추악한 장면”이라고 비판했다.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 데일리메일 등은 4일(현지시간) 마크 클라텐버그(47) 전 프리미어리그(EPL) 주심이 앤서니 테일러 주심의 한국 경기 판정을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클라텐버그 전 주심은 과거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주심 중 한명으로, FIFA 월드컵 등 여러 메이저 대회에서 심판을 봤다.

앞서 테일러 주심은 지난달 28일 밤 10시 한국이 2-3으로 지고 있던 후반 추가시간에서 코너킥 기회를 얻었지만 그대로 종료 휘슬을 불어 경기를 끝냈다. 이에 파울루벤투 한국 대표팀 감독은 거센 항의를 했고 테일러 주심은 벤투 감독에게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클래튼버그는 “나도 유로 2016 때 크로아티아와 체코의 경기 중 크로아티아의 코너킥 기회 전에 휘슬을 분 적이 있다. 당시 루카 모드리치 선수가 항의한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러나 그때 나는 전반전을 종료시킨 것이어서 이번과는 달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월드컵에서는)한국이 가나를 상대로 코너킥을 하기 전에 테일러가 경기 종료 휘슬을 불어 추악한 장면을 만들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심판들은 공격 상황에서는 경기를 끝내지 말 것을 교육받는다. 코너킥은 그(공격 상황) 연장선으로, 한국은 추가시간에 충분히 세트피스를 처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지난달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뒤 가나 오토 아도 감독이 손흥민을 위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같은 논란에 전 세계 외신과 축구 팬들은 테일러 심판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한국은 종료 직전까지 코너킥을 얻어냈다. 테일러 주심은 휘슬로 한국의 희망을 빼앗았다”라고 보도했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한국은 경기 막판 마지막 기회를 기대했지만, 테일러 심판은 그대로 경기를 끝내버렸다”며 “손흥민은 눈물을 흘리며 무릎을 꿇었고, 테일러 심판은 분노한 선수들과 벤투 감독에게 둘러싸였다. 대혼란이자 무질서한 경기였다”고 비판했다.

인도 아시아넷은 “팬들은 ‘역대 최악의 심판’이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며 “첼시 팬들은 이미 테일러를 알고 있고, 이제 한국 팬들도 그를 알게 될 것이다”라고 했다.

테일러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악명이 높은 심판이다. 과거 토트넘과 첼시 경기에서 손흥민이 안토니오 뤼디거에게 발을 높에 들었다는 이유로 손흥민을 퇴장시켰다.

정시내 기자 jung.sina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