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유럽연합과 나토

EU 집행위원장 "미 IRA에 국가보조금 제도 개편으로 맞설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집행위원장

유럽연합(EU)이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으로 인한 유럽에서의 투자 엑소더스를 방지하기 위해 국가보조금 제도를 개편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IRA로 인한 왜곡을 상쇄하기 위해 녹색기술로의 전환을 위한 재정지원 강화를 검토할 계획입니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집행위원장은 4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헤 유럽대학에서 한 연설에서 "경쟁은 좋은 것"이라면서 "하지만, 이런 경쟁은 공평한 경기의 장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와 블룸버그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그는 "미국의 IRA는 우리가 국가보조금 제도를 어떻게 개선하고, 새로운 글로벌 환경에 맞게 적용할지 재고하게 한다"면서 "우리는 유럽에서 숙제를 하면서, 경쟁열위를 경감하기 위해 미국과 함께 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EU는 IRA에 대항하기 위해 공공투자를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국가보조금 제도를 개편하고, 녹색기술로 전환을 위한 추가 재정지원의 필요성을 재고해야 할 것"이라며 "미국과 IRA의 가장 우려되는 부분을 해결하기 위해 함께 작업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EU내 27개 회원국은 기후변화에 대항한 4천300억 달러(약 560조 원) 규모의 산업계 지원프로그램을 담은 미국의 IRA가 기업들이 미국산 제품을 쓰거나 미국에서 생산해야 보조금이나 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해 유럽에서 미국으로 기업들을 유인하고, 자동차제조업체부터 녹색기술업체까지 유럽기업들에 불이익을 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은 "IRA는 불공정경쟁을 불러오거나 시장을 닫게 할 수 있다"며 "코로나19로 시험대에 오른 결정적 공급망을 다시 시험대에 오르게 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폰데어라이엔 위원장의 발언은 IRA가 주된 안건이 될 5일 미·EU 무역기술위원회 회의를 하루 앞두고 나왔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장관과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장관, 캐서린 타이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발디스 돔브로브스키스 EU 통상 담당 수석부집행위원장, 마르그레테 베스타게르 EU 집행위원회 부위원장 등이 참석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박원경 기자(seagull@sbs.co.kr)

▶ SBS 카타르 2022, 다시 뜨겁게!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