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고성 거진읍 논두렁 화재… "1시간 만에 불길 잡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진화대 130명·장비 30대 투입
"잔불 진화 후 화재원인 파악"

한국일보

지난달 8일 가을철 산불 조심 기간을 맞아 강원 속초시가 노학동 종합경기장 인근에서 화재진압 훈련을 하고 있다. 속초=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4일 오후 9시3분쯤 강원 고성군 거진읍 송강리 논에서 불이 나 산림 0.5㏊를 태웠으나, 1시간여 만에 불길이 잡혔다.

화재 직후, 강원도 산불방지센터와 고성군, 동부지방산림청은 특수진화대를 비롯한 인력 120명과 진화차 등 장비 11대를 현장에 긴급 투입했다. 소방당국도 차량 20대를 배치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했다. 화재 당시 현장엔 서풍이 초속 2.5m 가량 불었다. 고성 지역엔 이날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이다.

진화에 나선 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10시16분쯤 불길을 잡고 잔불 정리에 들어갔다. 다행이 불길이 인근 국유림으로 확산하기 직전이었다. 산림당국은 인력을 배치해 재발화를 막는 한편, 날이 밝는 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고성=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