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3 사진’ 찍어온 고현주 작가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고현주 작가

암 투병 와중에 제주 4·3 사건의 아픈 기억을 사진에 담아온 고현주 작가가 4일 오전 2시50분께 세상을 떠났다고 유족이 전했다. 향년 58.

1964년 서귀포에서 난 고인은 2008년부터 안양소년원 아이들에게 사진 찍기를 가르치며 삶의 희망을 전하는 ‘꿈꾸는 카메라' 작업을 했다. 2016년 암 선고를 받고 2년 후인 2018년부터 제주 4·3 사건 체험자들의 기억을 기록하는 작업을 해 그 결과물이 지난해 허은실씨가 글을 쓴 책 <기억의 목소리: 사물에 스민 제주 4·3 이야기>(문학동네)로 나왔고, 제8회 고정희상을 받았다.

유족은 2녀(한해리·한채리) 등이 있다. 빈소는 제주도 부민장례식장, 발인은 6일 오전 8시10분. (064)742-5000.

연합뉴스, 강성만 기자

▶▶네이버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클릭!]
▶▶당신이 있어 따뜻한 세상,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어떤 뉴스를 원하나요? 뉴스레터 모아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