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터뷰②]오나라 “스펀지 마동석, 신뢰갑 정경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오나라가 함께 호흡을 맞춘 마동석, 정경호를 극찬했다. 사진I쇼박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오나라가 ‘압꾸정’으로 호흡을 맞춘 마동석, 정경호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표했다. 마동석은 ‘스펀지’ 같고, 정경호는 ‘신뢰와 안정감’을 주는 최고의 배우란다.

오나라는 영화 ‘압꾸정’ 개봉 전 가진 인터뷰에서 “개인적으로 정말 아끼고 소중한 보석 같은 작품이다. 작품도, 사람도 정말 좋았다. 매일 매일이 행복했던 현장이었다”며 환하게 웃었다.

‘압꾸정’(감독 임진순)은 샘솟는 사업 아이디어로 입만 살아있는 압구정 토박이 강대국(마동석 분)이 실력 있는 성형외과 의사 박지우(정경호 분)와 손잡고 ‘K뷰티’의 시조새가 된 이야기를 그린다. 오나라는 극 중 압구정 인싸 성형외과 상담 실장 오미정 역으로 분해 두 사람과 케미를 뿜어냈다.

오나라는 “전작에서는 ‘아무것도 하지 말란’ 감독님의 지시에 따라 참고 비워냈다면, 이번엔 작정하고 꽉 채워 놀았다. ‘하고 싶은대로 해보라’라고 멍석을 깔아주셔서 신나게 쏟아냈다”며 “감독님의 신뢰와 기대에 부응하고자 연구도 많이 했다. 억지로 웃기려고 애쓰기 보단 자연스럽게 상황에 녹아들려고 했고, 인물들 간 티키타카를 중점적으로 봤다”고 설명했다.

“코미디 영화니까 재미있게 연기하면 되겠지 싶을 수도 있지만 오히려 더 힘들어요. 즉흥적으로 나오는 것들도 많지만 우리만 재밌는 코미디가 아니라 모두가 공감해야하기 때문에 애드리브 자체도 연구해서 하고요. 다양한 버젼으로 합을 맞춰 보고, 정말 많은 논의를 거쳐야 했어요. ‘미정’의 깨알대사마저도 연구를 많이 했고요. 변화무쌍하고 언변이 뛰어난, 그러면서도 미스터리한 캐릭터이기 때문에 다채롭게 표현했죠.”

스타투데이

오나라가 ‘압꾸정’에서 작정하고 코미디 연기를 펼쳤다. 사진I쇼박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마동석과 호흡에 대해 “마동석은 스펀지 같은 배우”라며 “첫 호흡이었는데 모든 게 신선했다. 상상하지 못한 타이밍, 템포, 바이브로 대사가 들어온다. 엇박도 있고 처음 보는 박자도 있다. 지나면 지날수록 그 템포를 기다리는 재미가 있다. 이래서 마동석 마동석 하는구나 싶었다”고 극찬했다.

정경호에 대해서는 “신뢰와 안정감을 주는 배우”라고 표현하며 “정말 너무 편하고 예쁘다. 함께 있으면 자꾸 말을 걸게 될 정도로 참 좋은 사람인데 배우로서는 묵직하고 믿음직스럽다. 함께 하면 일단 안정감을 준다”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연기를 하다보면 뭔가 불편한 상대도 분명히 있다. 마음을 읽기 어려운 사람이다. 정경호는 상대 배우의 감정을, 대사에 담긴 기분과 뉘앙스를 굉장히 잘 읽어주는 사람”이라며 “왜 정경호가 연기를 잘하는지 알겠더라. 상대방의 마음을 잘 읽는, 귀가 열려 있다”고 감탄했다.

“이번 작품에서 두 배우와 호흡을 맞추면서 전혀 다른 색깔의 배움을 얻었어요. 연기는 혼자 할 수 있는 게 아니니까 참 호흡이 중요한데...이렇게 귀가 열려 있는, 상대방의 호흡을 잘 이끌어 주는 배우를 두 명이나 한 번에 만난 건 행운이죠. 한 신 한 신이 정말 행복했어요. 좋은 사람들, 좋은 배우들과 함께여서요.(웃음)”

마동석 정경호 오나라 주연의 ‘압꾸정’은 지난달 30일 개봉, 극장 상영 중이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