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임종석, 서훈 구속에 "尹 정치보복에 더 적극적으로 싸워나갈 것"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검찰의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수사를 두고 윤석열 정부의 ‘정치보복’이라며 연일 날을 세우고 있다.

임 전 실장은 3일 페이스북에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의 구속 소식을 전하면서 “너무도 뜻밖이고 통탄스러운 일”이라며 “윤석열 정부의 정치보복에 대해 더 적극적으로 싸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임 전 실장은 “참으로 동의하기 어려우나 영장전담 판사를 비난할 생각은 없다”며 “우리가 합의한 민주주의 제도이고, 우리는 이 제도를 존중하며 싸워나가야 한다. 구속적부심을 신청하고 다시 판단을 구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흔히들 듣기 좋은 말로 ‘민주주의의 꽃’이라 하는 선거가 많은 취약점을 내포하고 있듯이 ‘민주주의의 보루’라 부르는 사법제도도 사람이 운용하는 것이고 그 보루에는 구멍이 숭숭 나 있다”며 “더 나은 제도를 만들고 더 절제력 있게 행사되도록 하는 것이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결국 언젠가는 깨어있는 시민의식의 힘으로 검찰의 수사 편의성보다는 피의자의 방어권과 불구속 수사의 원칙이 더 엄격하게 존중되는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다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 사건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직접 답해야 한다. 문재인 정부를 향한 정치보복의 배후는 명백히 윤석열 대통령”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 사흘 전에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문재인 정부에서 조직적으로 조작하고 은폐했다는 윤석열 정부의 주장은 정치적 망상에 불과하며 정치 보복을 정당화해보려는 억지”라면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무분별한 정치보복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보람 기자 lee.boram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