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호날두와 언쟁 벌인 조규성 "호날두는 날강두".. 뭐라 했길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호날두와 공중볼 다투는 조규성과 정우영.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 조규성(24·전북)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대해 “호날두는 날강두”라고 말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한국은 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었다. 이로써 조 2위로 16강 티켓을 따낸 우리나라는 G조 1위 브라질과 8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이날 득점은 올리지 못했지만 공중볼 경합 등 적극적인 몸싸움을 벌인 조규성은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포르투갈 선수들이) 갑자기 욕을 해서 티격태격했다"며 "저도 일부러 건들면서 시비도 걸고 그랬다"고 기 싸움을 벌인 사실을 공개했다.

특히 조규성은 교체돼 나가는 호날두와 언쟁을 벌이기도 했다.

호날두는 이 상황에 대해 "내가 교체될 때 한국 선수가 내게 빨리 나가라고 해서 내가 조용히 하라고 말한 것"이라며 "그에겐 그런 말을 할 권리가 없었다. 내가 빨리 나가지 않았다면 심판이 지적했을 문제다. 논란이 있어선 안 된다. 그저 순간적으로 일어난 일일 뿐"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규성은 호날두와 '꽃미남 공격수' 자존심 대결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이것은 노코멘트하겠다"면서도 "호날두는 날강두"라고 진심이 섞인 농담을 했다.

호날두가 국내에서 ‘날강두’라는 호칭이 생긴 시기는 지난 2019년부터였다. 그 해 7월 서울에서 열린 K리그 선발팀과 이탈리아 명문 유벤투스의 친선경기 때 유벤투스 소속으로 당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호날두가 벤치에 앉은 채 1분도 출전하지 않아 큰 실망감을 안겼다.

당시 6만여 관중이 들어찬 가운데 유벤투스 선수단은 킥오프 예정 시각을 넘겨 경기장에 도착, 경기가 1시간 가까이 지연됐고 '호날두 노쇼'까지 발생하자 팬들의 분노가 들끓었다. 이 때 '날강도'와 '호날두'의 합성한 신조어 '날강두'가 등장할 정도로 국내 여론은 악화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