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방과 무기

"러, 핵탄두 뺀 핵미사일 쐈다"...이걸로 알수 있는 두가지 팩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우크라에 150㎞ 미사일 제공 검토…러 본토 타격 가능"


중앙일보

英 찾은 우크라 영부인 "러군, 성폭력 무기화"...수낵 부인도 만나


중앙일보

발 잘려나간 '최악 참호전'…100년전 악몽, 우크라 동부 덮쳤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방공망을 소진시키기 위해 핵탄두를 탑재하지 않은 핵 미사일을 교란용으로 발사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중앙일보

우크라이나 군 장교인 미콜라 다닐리우크가 1일(현지시간) 기자 브리핑에서 핵탄두 없는 핵 미사일 Kh-55의 잔해를 공개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방관리 미콜라 다닐리우크는 이날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러시아가 핵탄두 탑재가 가능한 미사일을 핵탄두 없이 발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닐리우크는 브리핑에서 우크라이나 서부 도시인 리비우와 흐멜니츠키에서 Kh-55 순항미사일(나토 명칭 AS-15)의 파편이 발견됐으며 테스트 결과 정상 수준을 벗어나는 수준의 방사능은 검출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브리핑에서는 해당 파편이 공개됐다.

다닐리우크는 “이 발사체(Kh-55)는 정해진 좌표를 가진 전략 목표물을 타격하도록 설계된 핵무기”라고 했다. 영국 국방부도 우크라이나에서 발견된 Kh-55는 오로지 핵탄두 투발을 목적으로 제작된 것이라고 전했다.

중앙일보

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열린 기자 브리핑에서 공개된 러시아의 Kh-55 순항미사일 파편.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러시아는 이 미사일에서 핵탄두를 제거하고 비폭발성 물질을 탑재한 채 우크라이나로 발사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닐리우크는 “폭발성이 없는 탄두를 꽂은 미사일이라고 하더라도 비행 때 축적된 운동에너지와 잔류 연료 때문에 타격 시 상당한 위험을 초래한다”면서 “최근 Kh-55 미사일이 주거용 건물을 강타했을 때 파괴력이 입증됐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최근 몇 주 동안 우크라이나의 주요 인프라에 대규모 미사일 공격을 감행한 이후 우크라이나의 방공망을 고갈시키는 것으로 전략을 변경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핵탄두 제거 핵 미사일을 미끼로 발사함으로써 우크라이나 미사일 방어 체계를 교란해 소진시키는 것이 러시아의 목표라는 설명이다. 이를 위해 러시아는 수년간 병기고에 묵혀뒀던 전략무기까지 꺼내 우크라이나로 쏘아올리고 있다고 했다.

러시아의 장거리 미사일 재고가 부족한 탓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군사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최근 몇 주 동안 우크라이나의 민간 시설을 계속 타격하면서 장거리 미사일 재고가 급감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국 국방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방공 체계의 집중력을 분산시키기 위해 미끼 미사일을 발사하는 것은 확실하다”면서 “미사일을 임의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러시아 장거리 미사일 재고의 감소 수준을 잘 보여준다”고 했다.

한편 이날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라이나 대통령 보좌관은 지난 2월 러시아의 침공이 시작된 뒤 현재까지 최대 1만3000명의 우크라이나 군인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같은 기간 러시아군은 최대 10만 명이 사망했고, 부상을 입거나 실종돼 전투에 복귀할 수 없는 인원은 최대 15만 명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사상자 수치를 발표하는 것은 드문 일이다. 다만 이번에 발표한 사상자 수는 우크라이나 군에서 확인하지는 않았다.

중앙일보

미하일로 포돌랴크 우크리아나 대통령 보좌관.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마크 밀리 미군 합동참모본부의장(합참의장)은 전쟁 발발 이후 러시아군과 우크라이나군의 사상자가 각 10만 명씩이라고 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