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힘든 겨울, 11월 물가 5.0% 올랐다…“내년 초까지 5% 고물가 지속”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공식품 9.4%·외식 8.6% 큰 폭 상승
농축수산물 상승률 내린 덕…5.2→0.3%
상승률 0.7%P 내렸지만 근원물가 계속 높아
한은 “내년 초까지 5% 물가 오를 것” 발표
서울신문

지난 10월 전국 소비자물가가 전년 대비 5.7% 오를 때 부산지역은 5.4%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 밀가루 등이 진열된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의 화물연대 파업으로 인한 물류대란 지속에 500억 달러라는 사상 최악의 무역적자를 바라보는 한숨 나오는 한국 경제에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5.0% 또 올랐다. 이는 한 달 전보다 0.7% 포인트 낮아진 수치지만 가공식품과 외식 등 물가는 9%대까지 급상승하는 등 서민들의 주머니를 힘들게 할 5% 안팎의 고물가는 여전히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5% 넘는 상승률 7개월째 계속
전기·가스요금 인상에 오름폭 키워


2일 통계청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9.10(2020년=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0% 올랐다. 지난 4월(4.8%)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이다.

물가 상승률은 7월에 외환위기 이후 최고치인 6.3%까지 오른 뒤 8월 5.7%, 9월 5.6%로 낮아졌으나 10월에는 전기·가스요금 인상에 5.7%로 오름폭을 키웠다. 한 달 만에 상승률이 0.7%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지난 10월을 제외하면 7월을 정점으로 물가 상승세가 점차 둔화하는 양상이다. 다만 5%가 넘는 상승률은 지난 5월(5.4%) 이후 7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서울신문

줄줄이 오르는 라면값… 추석 이후 물가 ‘빨간불’ - 추석 연휴 이후 가공식품 물가 상승이 본격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가운데 12일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은 한 시민이 라면 코너를 살펴보고 있다. 늘어난 원가 부담을 이유로 농심이 오는 15일부터 라면 브랜드 26개의 가격을 평균 11.3% 올리기로 한 데 이어 팔도 역시 다음달 1일부터 12개 라면 품목의 가격을 평균 9.8%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주영 전문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농산물 2% 하락, 5월 이후 처음
축산물 1.1%, 공업제품 5.9% 올라


11월 물가 상승률이 전월보다 상당폭 내린 데에는 정부가 물가 안정의 핵심과제로 추진해 온 농축수산물 가격 영향이 컸다.

농축수산물은 0.3% 올라 전월(5.2%)보다 상승 폭이 크게 둔화했다. 농축수산물의 전체 물가 상승률 기여도는 전월 0.46% 포인트에서 11월 0.03% 포인트로 줄었다.

채소류(-2.7%)를 포함해 농산물이 2.0% 하락했는데, 농산물이 1년 전보다 하락한 건 지난 5월(-0.6%) 이후 처음이다. 양파(27.5%), 무(36.5%), 감자(28.6%) 등이 올랐으나 오이(-35.3%), 상추(-34.3%), 호박(-34.9%), 고구마(-13.5%) 등은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축산물은 1.1% 올랐다. 돼지고기(2.6%), 닭고기(10.2%)가 올랐지만 국산쇠고기(-2.4%)는 내렸다. 고등어(8.3%), 오징어(15.2%) 등 수산물은 6.8% 상승했다.
서울신문

밀크플레이션 온다… 새달 우유값 인상 - 17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우유를 고르고 있다. 유업체와 낙농가가 참여하는 원유 기본가격 조정협상위원회는 물가 상승분을 반영해 올해 원유 가격 협상을 오는 31일까지 끝내고 다음달부터 적용하기로 합의한다. 이에 따라 우유를 비롯해 치즈, 아이스크림, 빵 등 유제품 가격이 줄줄이 오르게 된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빵 15.8%, 스낵과자 14.5% 껑충
석유가격 진정세…경유는 19.6%↑


공업제품은 5.9% 올라 전월(6.3%)보다는 상승 폭이 둔화했다.

그러나 공업제품 중 가공식품은 9.4% 상승해 전월(9.5%)과 비슷하게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빵(15.8%), 스낵과자(14.5%) 등이 오른 영향이다.

낙농진흥회의 우유 원가 기본가격 인상(ℓ당 49원, 5%)에 맞춰 유업계과 유통업계는 인건비와 물류비가 더 늘었다며 흰 우유 1ℓ에 150~340원으로 더욱 가격 인상폭을 올려 이로 인한 치즈, 아이스크림, 빵 등 유제품의 가격 부담을 더욱 늘어나는 ‘밀크플레이션’도 우려도 나온다.

석유류는 5.6% 올라 전월(10.7%)보다 상승률이 낮아졌다. 석유류는 지난 6월 39.6%로 정점을 찍은 뒤 점차 가격 상승세가 진정되는 모습이다.

경유(19.6%), 등유(48.9%) 오름폭이 컸으나 휘발유(-6.8%), 자동차용 LPG(-3.2%)는 1년 전보다 가격이 내렸다.
서울신문

- 10월 1일부터 전기 가스 요금이 일제히 올랐다. 한국전력이 전기요금 인상안을 밝힌 지난달 30일 한 시민이 한 오피스텔에 설치된 전기계량기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식물가 8.6% 고공행진 계속
전기·가스·수도 23.1% 상승


개인서비스 상승률은 6.2%로 전월(6.4%)보다 둔화했다. 이 가운데 외식은 8.6% 올라 전월(8.9%)보다는 상승률이 내렸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생선회(9.0%), 구내식당식사비(5.5%) 등이 올랐다.

외식외 개인서비스는 4.5% 상승했다. 보험서비스료(14.9%), 공동주택관리비(5.3%) 등이 오른 영향이다. 집세는 전세가 2.2%, 월세가 0.8% 올랐다.

전기·가스·수도는 23.1% 상승해 전월(23.1%)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전기·가스·수도는 지난 10월 전기요금과 도시가스요금 등 공공요금 인상으로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10년 1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했었다.
서울신문

외식 물가 30년만 최고 - 9월 서비스 물가 상승 속 외식 물가 상승률이 30년 만에 최고치인 전년 동월 대비 9.0%를 기록했다. 9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음식점 앞에 음식 메뉴 가격이 게시된 모습. 2022. 10. 9.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근원물가 상승률 여전히 4.8%
2009년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 유지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 상승률은 전월과 같은 4.8%로 2009년 2월(5.2%)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 지표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4.3% 올라 2008년 12월(4.5%) 이후 가장 높았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5.5% 올라 전월(6.5%)보다 둔화했다. 김희재 기획재정부 물가정책과장은 “배추·무 등 채소류 중심의 농산물 수급 여건 개선으로 물가 상승 폭 둔화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특히 서민 생활과 직결된 생활물가지수의 가격 오름세가 큰 폭 둔화한 것이 긍정적인 신호”라고 분석했다.

그러나 5% 안팎의 물가 상승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보는 관측이 우세하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다음 달 이후에는 상하방 요인이 모두 있어 물가 상승률이 지금 수준에서 등락하지 않을까 한다”고 전망했다.
서울신문

- 낙농진흥회가 지난 17일부터 원유 기본 가격을 ℓ당 49원(5%)을 인상한 가운데 세종시의 한 우유업체 대리점에서 보낸 지로통지서. ‘정부의 원유 인상’으로 부득이하게 5%에서 최대 15%를 올려 배달된다고 고지돼 있다.독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은·통계청 “5% 안팎 물가 상승 계속”
농산물·석유가 하락은 ‘기저 효과’


한국은행 역시 이날 회의에서 내년 초까지는 물가가 5% 수준의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이날 이환석 부총재보 주재로 ‘물가 상황 점검회의’를 개최해 최근 물가상황과 향후 물가 흐름을 점검했다.

이 부총재보는 “농산물·석유류 가격이 지난해 큰 폭 상승한 데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상당폭 둔화했다”면서 “앞으로 소비자물가는 내년 초까지 5% 수준의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 둔화 폭 확대 가능성 등이 하방 리스크(위험)로, 에너지요금 인상 폭 확대 가능성 등은 상방리스크로 각각 잠재해 있다”고 진단했다.
서울신문

- 우유 가격 인상에 따라 빵, 아이스크림 등의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는 ‘밀크플레이션’이 현실화 되고 있는 가운데 13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유제품이 진열돼 있다. 2022.11.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 강주리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