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구독갱신 안내 조심하세요”···구글이 경고한 연말 사기 유형 5가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글은 연말을 맞아 이메일 등을 통해 발생할 수 있는 사기 유형 다섯 가지를 특히 주의하라고 이용자들에게 당부했다. ‘기프트카드 및 경품’ ‘자선단체’ ‘인구통계학적 내용으로 표적 지정’ ‘구독 갱신’ ‘암호화폐 사기’다.

구글은 2일 공식 블로그를 통해 “이런 사기 행위들은 연말연시에 훨씬 심해진다”며 “지난 2주 동안에만 23010억 개 이상의 스팸과 피싱 메시지를 차단했는데, 이는 평균 양보다 10% 높은 수치다”라고 밝혔다. 구글은 그러면서 “이번 연말연시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도록 유의해야 할 이메일 유형과 위험 신호를 간략히 안내한다”고 했다.

첫 번째는 ‘기프트카드 및 경품’이다. 쇼핑 시즌에 맞춰 지인으로 가장해 이용자에게 기프트카드 구매를 유도하거나 무료 경품을 대가로 신용카드 정보를 빼갈 수 있다. 두 번째는 자선단체를 사칭해 기부를 요청하는 경우다. 구글은 이런 방식으로 이용자에게 직접 돈을 송금해달라는 요구를 조심할 것을 당부했다.

세 번째는 이용자의 학부모회 멤버 등 지인을 사칭해 사기성 이메일을 보내는 경우다. 네 번째는 백신 보안 프로그램 같은 구독 서비스를 사칭, 구독 갱신을 위해 결제할 것을 요구하는 경우다. 다섯 번째는 암호화폐 지갑을 사용해 결제 금액을 모으고 때로는 피해자를 위협해 자금을 갈취하려 시도하는 경우다. 구글은 이런 경우들에도 발신자명, 이메일 주소 등을 면밀히 살펴볼 것을 권고했다.

구글은 “천천히 생각하고, 한 번 더 확인하고, 송금을 멈추는 보안의 기본원칙을 따르는 게 좋다”며 “구글은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샅샅이 검색해 새로운 공격 방법을 찾아내고 새롭고 정교한 보호 기능을 개발해 사용자를 안전하게 보호하도록 돕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윤수 기자 soo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