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커피믹스 가격 또 오른다…맥심·카누 등 평균 9.8% 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의 믹스커피 코너의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서식품이 인스턴트 커피, 커피믹스 등 주요 제품의 출고가를 15일부터 평균 9.8% 인상한다고 밝혔다. 올해만 두 번째 가격 인상이다.

1일 동서식품에 따르면 맥심 오리지날 리필 170g 제품의 출고가는 6090원에서 6680원으로 오른다. 맥심 모카골드 커피믹스 1.2㎏ 제품 출고가는 1만2140원에서 1만3330원으로, 맥심 카누 아메리카노 90g 제품은 1만5720원에서 1만7260원으로 오른다.

동서식품은 커피 원두 등 주요 원재료를 전량 수입하고 있다. 커피 원두를 포함해 물엿, 설탕 등 주요 원재료 가격과 에너지 가격, 환율 상승 영향을 반영했다. 동서식품 관계자는 “높은 원재료 가격과 고환율 영향을 감당하기 어려워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며 “앞으로 원가 절감, 생산성 향상 노력을 더욱 강화해 좋은 품질의 커피를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겠다”고 했다.

동서식품의 커피 가격 인상은 약 11개월 만이다. 올해 1월 국제 커피 가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물류비 상승을 반영해 맥심 모카골드 등 인기 제품 출고 가격을 평균 7.3% 인상한 바 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